"강종현·안성현과 무관"…빅플래닛메이드, '코인 사기' 연루에 선 그었다 [공식입장 전문]

MC몽 / 마이데일리
MC몽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가수 MC몽이 사내이사로 있던 빅플래닛메이드 측이 코인 사기 연루설에 반박했다.

3일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는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진행되고 있는 강모 씨와 안모 씨 관련 재판은 현재의 빅플래닛메이드와 전혀 관련이 없음을 말씀드린다"며 "아울러 이 사건에 거론된 아티스트들도 이 사건과 직접적 연관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빅플래닛메이드의 투자금 확보 차원에서 강씨, 안씨와 투자 유치를 논의했던 건 2년여 전인, 2022년 1월이다. 이 시기는 현재 진행 중인 재판 과정에서도 명확히 확인된다"면서 "결과적으로 이 투자는 이뤄지지 않았고, 빅플래닛메이드는 이들과 아무런 관계도 맺지 않았다"고 했다.

특히 "현재 빅플래닛메이드의 대주주와 경영주체가 모두 바뀐 상황"이라면서 "2023년 11월, 피아크 그룹 차가원 회장으로 대주주가 변경됐다. 2022년 당시 빅플래닛메이드의 지분을 확보하고 있던 경영진은 모두 퇴진했고, 5개월 전부터 새로운 경영진이 건실하게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영주체가 바뀐 현재의 빅플래닛메이드와 과거 경영진의 빅플래닛메이드가 혼용되지 않도록 당부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가수 성유리의 남편이자 프로골퍼 안상현이 MC몽이 사내이사로 있던 연예기획사 빅플래닛메이드엔터에 강종현으로부터 200억 원의 투자를 받을 수 있도록 해주는 대가로 지분 5%를 취득하기로 했고, 이에 대한 보증금으로 현금 20억 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MC몽은 안상현을 비롯해 이상준 전 빗썸홀딩스 대표, 빗썸 실소유주로 알려진 강종현 등 4명의 코인 상장 뒷돈 사기 혐의 재판에 핵심 증인으로 지목됐다. 

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정도성)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MC몽은 영상 중계를 통해 증인신문을 받았다. MC몽은 "가수 이승기로부터 안승현을 소개받았다"며 자신도 안씨 등에게 속은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 이하 빅플래닛메이드 측 전문

최근 진행되고 있는 강모 씨와 안모 씨 관련 재판은 현재의 빅플래닛메이드와 전혀 관련이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아울러 이 사건에 거론된 아티스트들도 이 사건과 직접적 연관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빅플래닛메이드의 투자금 확보 차원에서 강씨, 안씨와 투자 유치를 논의했던 건 2년여 전인, 2022년 1월입니다. 이 시기는 현재 진행 중인 재판 과정에서도 명확히 확인됩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이 투자는 이뤄지지 않았고, 빅플래닛메이드는 이들과 아무런 관계도 맺지 않았습니다.

무엇보다 현재의 빅플래닛메이드의 대주주와 경영주체가 모두 바뀐 상황입니다. 빅플래닛메이드는 2023년 11월, 피아크 그룹 차가원 회장으로 대주주가 변경됐습니다. 즉 2022년 당시 빅플래닛메이드의 지분을 확보하고 있던 경영진은 모두 퇴진했고, 5개월 전부터 새로운 경영진이 건실하게 사업체를 운영해가고 있습니다.

이에 사실 관계를 명확히 말씀드리며, 경영주체가 바뀐 현재의 빅플래닛메이드와 과거 경영진의 빅플래닛메이드가 혼용되지 않도록 당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