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현장인터뷰] "강원전 끝나고 선수단에게 미안하다고 했다"...김기동 감독은 왜 사과를 했나?

김기동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김기동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마이데일리 = 상암 최병진 기자] 김기동 FC서울 감독이 선수단에게 사과한 이야기를 전했다.

FC서울은3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김천상무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5라운드를 치른다. 서울은 1승 2무 1패 승점 5점으로 8위를 기록 중이다.

서울은 광주FC와의 개막전에서 0-2로 패한 후 리그 3경기 무패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1승 2무로 승점 관리에는 아쉬움을 남겼다.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둔 후 제주 유나이티드를 2-0으로 꺾으며 마침내 시즌 첫 승에 달성했다.

직전 강원FC 원정에서 2연승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더욱이 서울은 매우 저조한 경기력으로 강원에 시종일관 흔들렸다. 그럼에도 후반 윌리안의 선제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지만 끝내 동점골을 내주며 승점 1점 획득에 그쳤다.

서울은 최철원, 최준, 권완규, 김주성, 강상우, 기성용, 류재문, 팔로세비치, 조영욱, 임상협, 일류첸코가 스타팅으로 나선다. 김진신, 시게히로, 박동진, 김진야, 윌리안, 박성훈, 김경민, 백종범, 한승규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린가드는 명단에서 제외됐다.

경기 전 김 감독은 먼저 무릎 부상으로 제외된 린가드에 대해 설명했다. 김 감독은 “훈련은 시작했다. 런닝도 가능하다. 물 차는 증세 말고는 특별한 부상은 없다. 이틀 전에 상태를 확인했는데 생각보다 호전이 됐다”고 했다.

린가드/한국프로축구연맹
린가드/한국프로축구연맹

선발 명단에 포항 스틸러스 시절 함께 한 선수 5명이 포함된 것에 대해서는 “구성에 따른 변화다. 올림픽 선수들이 빠져있고 윌리안도 이제 복귀를 했다. 오래 떨어져 있더니 내 축구를 다 까먹었더라(웃음). 새로새록 기억이 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김 감독은 강원 원정 이후 선수단에게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동계 훈련에서 1차 때 합류하지 못했던 선수들이 있다. 기존 틀에 대해서 훈련을 했는데 내가 광주전부터 상대에 따라 변화를 줬다. 그러면서 선수단한테 혼란이 왔다. 제가 원하는 기본적인 틀이 잡히지 않은 상황에서 변화를 주다 보니 선수들이 혼동을 느꼈다. 힘들겠다는 생각을 했다. 오늘은 기본적인 틀을 가지고 가자고 했다”고 했다.

지난 경기에서 볼을 뻇기며 상대의 발을 붙잡는 반칙으로 퇴장을 당한 술라카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했다. 김 감독은 “당일에 경기 끝나고 사과를 했다. 그러고 회복 때 눈이 마주쳐서 제가 장난으로 머리를 박으라고 했다. 통역이 얘기를 해주니까 그러려고 하더라(웃음). 해피엔딩으로 끝났다”고 밝혔다.

FC서울/한국프로축구연맹
FC서울/한국프로축구연맹

수비에 대해서는 “있는 자원을 활용해야 한다. (권)완규가 있고 (박)성훈이도 명단에 포함됐다. (황)현수는 부상에서 합류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다. 또 (이)태석이가 올림픽 대표팀 차출로 4월에 5경기를 빠진다. 본선에 가면 더 늘어나는데 (강)상우가 활동량이 좋고 기술도 있기 때문에 기대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류재문은 이날도 기성용과 중원에서 호흡을 맞춘다. 김 감독은 “중원 숫자가 많지 않다. (한)승규나 팔로세비치를 내릴 때도 있다. (이)승모가 곧 부상에서 돌아오는데 그러면 안정감을 가져갈 수 있다”고 했다.

류재문/한국프로축구연맹
류재문/한국프로축구연맹

외국인 선수들에 대해 김 감독은 “일류첸코는 본인이 답답함을 느끼고 있다. 폼이라는 게 갑자기 오르는 게 아니다. 벌써 포항 때와 비교해도 4년이 흘렀다. 나이도 있다. 계속적으로 어필을 하고 있다. 조금씩 올라오고 있는데 기대를 하고 있다”며 “윌리안은 선발보다 후반이 더 낫다고 판단했다. 상대가 지쳤을 때 투입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상암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