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맨' 김선태, 자네 데뷔할 생각 없는가

MBC 제공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충주맨' 김선태가 타고난 연예인 재질을 뽐낸다.

3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김종국, 차홍, 충주맨(김선태), 김요한이 출연하는 '히어로O난감' 특집으로 꾸며진다.

'MBC의 아들' 자리를 노리는 타고난 예능 야망꾼 '충주맨' 김선태의 활약이 담긴 영상이 선공개됐다. MC 유세윤이 "충주맨이 지상파에 입성했는데, '2023 MBC 아들' 덱스의 자리를 노린다고?"라고 질문하자, 충주맨은 "(덱스와) 공통점이 몇 가지 있다"며 호기심을 유발했다. 그는 "성인 남자라는 점과 제가 '전참시(전지적 참견 시점)' 본방송에 나갔다"고 덱스와의 공통점을 공개했다. 이에 김구라가 "덱스와 결이 달라. 아주 작정하고 나섰구나"라며 일침을 가하자, 충주맨은 거만한 자세를 취해 폭소를 유발했다.

최근 '전참시'에서 공무원으로 고군분투하는 일상을 보여준 충주맨은 "('전참시' 촬영에) 지각을 해서 큰일난 적이 있다"며 제작진이 보내 준 차를 타고 이동하다 중간에 내려서 오토바이를 탔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김종국은 "나 터보 때 했던 건데"라며 톱스타의 길을 밟은(?) 충주맨의 이야기에 감탄한다. 이어 충주맨은 "처음엔 무서웠는데 나중엔 나른해지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김종국이 "녹화 전에도 (충주맨이) 컨디션이 안 좋다고 계속 밑밥을 깔더라"고 귀띔하자, 유세윤은 "밑밥 깔기 스킬도 있어?"라며 혀를 내둘렀다. 관심에 취한 충주맨을 보면서 장도연은 "빠르게 성장하시네"라며 감탄했다.

그런가 하면, 충주맨은 유튜브에서 공개하지 않은 자녀들을 '전참시'에서 최초로 공개했다는 사실을 추가로 언급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가족 팔이(?)까지 하는 거야? 조만간 (공무원) 관두겠다", 장도연은 "'슈돌' 나가겠네"라고 말해 폭소를 터트렸다. 이에 유세윤은 "(와이프는) '동상이몽2'로?"라며 충주맨의 방송 3사 예능 출연 야망이 담긴 빅 픽처를 꿰뚫어 봤다.

밤 10시 30분 방송.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