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원클럽맨→20년 헌신' 고요한, K리그 공로상 받는다...13일 포항전 은퇴식에서 수상

  • 0

고요한/한국프로축구연맹
고요한/한국프로축구연맹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FC서울 원클럽맨 고요한이 K리그 공로상을 받는다.

고요한은 2004년 서울 소속으로 K리그에 데뷔한 뒤 20년간 서울에만 몸담았다.

고요한은 개인 통산 K리그 366경기에 나서 34골 30도움을 기록했는데, 이는 역대 서울 소속 선수 가운데 최다 경기 출장 기록이다.

또한 고요한은 서울에 몸담는 동안 K리그 우승 3회(2010년, 2012년, 2016년), FA컵(현 코리아컵) 우승 1회(2015년), 리그컵 우승 2회(2006년, 2010년) 등 총 6번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 밖에도 고요한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구단 최초로 3시즌 연속 주장을 역임하며 팀을 이끌기도 했다. 서울은 고요한의 공로를 인정해 고요한의 등번호인 13번을 영구결번 하기로 했는데, 이는 서울 구단의 첫 영구결번이다.

또한 고요한은 K리그에 몸담은 동안 국가대표팀 소속으로 21경기에 출전했고, 2017 EAFF E-1 챔피언십 우승,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출전 등 활약으로 한국 축구의 위상을 드높이는 데에도 기여했다.

고요한은 올 시즌을 앞두고 현역 은퇴를 발표했고, 올해부터 서울 산하 U18팀인 오산고 코치로 활동 중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고요한이 지난 20년간 K리그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해 공로상을 수여한다.

고요한 코치의 K리그 공로상 시상은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서울과 포항의 경기 전 행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