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D현장인터뷰] "린가드 나오길 바랐는데..." 박태하 감독이 아쉬워한 이유는?

  • 0

박태하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마이데일리 = 상암 최병진 기자] 박태하 포항 스틸러스 감독은 린가드의 출전을 원했다.

포항은 13일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하나은행 K리그1 2024’ 7라운드 맞대결을 갖는다. 서울은 2승 3무 1패 승점 9로 6위를 기록 중이다.

포항은 박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가운데 깜짝 선두에 등극했다. 포항은 울산 HD와의 개막전에서 0-2로 패한 후 4승 1무를 기록 중이다. 서울과 마찬가지로 5경기 무패를 기록하면서 승점을 13이나 획득했다.

포항은 서울과 함께 4실점으로 리그 최소 실점 1위에 올라 있다. 안정적인 수비로 상대 공격을 막아낸 뒤 공격에서 집중력을 발휘해 찬스를 살리고 있다. 특히 정재희는 3차례나 추가시간 결승골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감독 교체에도 쉽게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는 포항이다.

포항은 황인재, 완델손, 박찬용, 이동희, 신광훈, 백성동, 오베르단, 한찬희, 김인성, 허용준, 조르지가 스타팅으로 나선다. 이승환, 아스프로, 김륜성, 어정원, 조성준, 김종우, 윤석주, 정재희, 이호재가 교체 명단에 포함됐다.

경기 전 박태하 감독은 김기동 감독과의 맞대결에 대해 “부담은 없다. 여러 경기 중 하나일 뿐이다”라며 “김 감독이 선수단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겠지만 경기 공략법은 다양하다. 우리의 방향성이 잡혔다”고 밝혔다.

서울전 공략에 대해 박 감독은 “김주성이 나올 수 없더라. 그 부분을 공략할 예정이다. 뒷공간은 항상 적극적으로 공격하려 한다”고 했다. 김 감독은 또한 “린가드가 나오길 바랐다. 조직적인 호흡이 떨어지기에 약점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린가드/한국프로축구연맹

선발 출전하는 허용준에 대해서는 “컨디션이 올라왔다. 전방에서 한 자리를 해줘야 하는데 초반에 컨디션이 별로였다. 본인도 불안한 부분이 있었는데 지난 경기에서 나쁘지 않았다. 나름 충분히 역할을 해줬다”고 기대했다.

리그 1위의 순의는 경계했다. 박 감독은 “쉽게 생각하면 위험하다. 물론 선수들이 노력을 했지만 여기에 매몰되지 않아야 한다. 시즌 초반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상암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