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D현장리뷰] '린가드 보고 있나?' 박찬용, 피리 세레머니!...김기동 더비 승자는 '포항', 서울에 4-2 역전승→1위 자리도 고수

  • 0

박찬용/한국프로축구연맹
박찬용/한국프로축구연맹

[마이데일리 = 상암 최병진 기자] 박찬용(포항 스틸러스)이 '김기동 더비'에서 린가드 세레머니를 펼쳤다.

서울은 13일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포항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7라운드에서 2-4로 패했다. 서울은 5경기 무패 기록이 깨지면서 승점 9(2승 3무 2패)를 유지했고 포항은 승점 16(5승 1무 1패)으로 1위를 공고히했다.

서울은 최철원, 강상우, 술라카, 권완규, 최준, 류재문, 기성용, 팔로세비치, 손승범, 조영욱, 일류첸코가 먼저 출전했다. 포항은 황인재, 완델손, 박찬용, 이동희, 신광훈, 백성동, 오베르단, 한찬희, 김인성, 허용준, 조르지가 스타팅으로 나섰다.

김기동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김기동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박태하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박태하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서울은 경기 초반부터 볼 점유율을 높여갔다. 전반 초반 세트피스에서 기성용의 킥이 중앙으로 날카롭게 연결됐지만 슈팅까지 이어지지 않았다. 포항은 수비를 안정적으로 펼친 뒤 역습으로 서울의 뒷공간을 공락하려 했다.

서울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전반 12분 전방 압박으로 황인재의 킥 미스를 유발했고 팔로세비치가 볼을 따냈다. 팔로세비치는 페널티 박스 밖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고 공은 그대로 골대를 강타했다. 오히려 포항이 선제골을 기록했다. 포항은 전반 14분 백성동의 코너킥을 박찬용이 돌려 놓자 허용준이 오른발로 밀어 넣으며 리드를 잡았다.

서울은 경기 주도권을 잡았지만 좀처럼 포항의 수비를 공략하지 못했다. 포항은 수비 상황에서 수비 간격을 좁혀 서울에게 공간을 허용하지 않았다. 몇 차례 후방에서 실수가 나오며 위기를 내주기도 했지만 전반 30분까지는 무실점으로 경기를 끌고 갔다. 전반 38분 기성용이 과감한 중거리슛을 시도하며 골문을 두르렸다.

서울이 전반 막판에 공세를 펼쳤다. 전반 42분 코너킥에서 볼이 박스 안으로 연결됐고 류재문이 왼발 슈팅으로 이어갔지만 수비수 몸에 맞고 굴절됐다.

포항/한국프로축구연맹
포항/한국프로축구연맹
서울/한국프로축구연맹
서울/한국프로축구연맹

서울은 결국 동점골에 성공했다.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 박스 왼쪽 측면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기성용이 크로스를 연결했다. 권완규의 헤더가 골대에 맞고 나오자 손승범이 밀어 넣으면서 승부의 균형을 맞췄고 전반전은 1-1로 마무리됐다.

서울은 후반 10분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손승범과 류재문을 빼고 윌리안과 김진야를 투입했다. 서울은 공격 흐름을 살려갔다. 후반 15분 전방 압박으로 볼을 따냈고 기성용과 윌리안이 연속해서 슈팅을 기록했다. 흐름이 넘어가자 포항도 김인성을 빼고 정재희를 투입했다.

서울은 계속해서 포항의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16분 포항의 수비를 무너트린 후 김진야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오른발 슈팅을 했으나 황인재가 막아냈다.

서울은 마침내 역전골까지 터트렸다. 후반 20분 강상우가 왼쪽 측면으로 침투한 뒤 볼을 받아 빠르게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오베르단이 걷어내려 했으나 윌리안이 순식간에 달려들어 슈팅으로 연결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윌리안/한국프로축구연맹
윌리안/한국프로축구연맹

포항도 그냥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27분 완델손이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교체 투입된 이호재가 원터치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포항은 곧바로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 32분 완델손이 다시 한 번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박찬용이 감각적인 오른발 아웃프런트 슈팅으로 연결하며 역전골을 터트렸다.

이호재/한국프로축구연맹
이호재/한국프로축구연맹

서울은 동점골을 위해 막판 공세에 나섰다. 후반 추가시간으로 7분이 주어진 가운데 코너킥에서 일류첸코의 헤더가 골대를 강타했다. 오히려 포항이 다시 득점에 성공했다. 정재희가 후반 추가시간 역습 상황에서 강력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고 경기는 그대로 포항이 승리했다.

상암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