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D현장인터뷰] 서울의 홈 무패, 화끈하게 깼다...박태하 감독,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에게 고맙다"

  • 0

박태하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박태하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마이데일리 = 상암 최병진 기자] 박태하 포항 스틸러스 감독이 승리의 원동력을 밝혔다.

포항은 13일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FC서울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7라운드에서 4-2로 승리했다. 포항은 승점 16(5승 1무 1패)으로 1위를 공고히했다.

포항은 전반 14분 코너킥에서 허용준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전반 막판 손흥범과 후반 15분 윌리안에게 연달아 실점하면서 역전을 내줬다.

위기의 순간이지만 포항은 무너지지 않았다. 후반 27분 이호재가 완델손의 크로스를 원터치 슈팅으로 연결하며 동점골을 만들었고 6분 뒤에는 박찬용이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추가시간에 나온 정재희의 4번째 골로 포항이 완승을 거뒀다.

경기 후 박 감독은 “원정 경기는 항상 힘들다. 특히 상암은 원정팀이 쉽게 결과를 내지 못하는 곳인데 경기력과 결과를 모두 가져온 선수들의 노력에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승리의 원동력은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역전을 내준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우리가 하고자 하는 플레이를 했다. 후반전에 교체 투입된 선수들이 득점을 해준 것도 큰 요인이다”라고 덧붙였다.

포항 스틸러스/한국프로축구연맹
포항 스틸러스/한국프로축구연맹

이호재는 이날 올시즌 첫 골을 기록했다. 박 감독은 “시즌 초반에 컨디션이 썩 좋지 않았다. 그동안 교체 멤버로 나섰다. 제몫을 하고 있고 팀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칭찬했다. 전반전이 끝나고 빠진 허용준에 대해서는 “본인이 부상이 있다고 해서 교체를 했다”고 설명했다.

조르지는 전반전에 왼쪽 측면 지역에서 많이 움직였다. 박 감독은 “그쪽에서 허점이 보여 먼저 흔들자고 했다. 조르지도 컨디션이 아직까지는 완벽하지 않다. 득점을 해주면 좋은데 상대 수비를 흔드는 것만으로도 우리한테 큰 도움이다. 컨디션을 찾을 때까지 중용할 생각이다”라고 했다.

김 감독은 “빌드업 훈련을 많이 하고 있다. 호재의 득점도 우리가 훈련에서 집중에서 나온 모습이다. 선수들한테도 자신감을 줄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본적으로 프로라면 집중력과 끈끈함이 있어야 한다. 그럼 면에서 선수들이 굉장히 똑똑하다”고 칭찬했다.

상암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