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영 아나운서, 따사로운 봄날 결혼 “은혜 잊지 않고 보답하며 살겠다”

  • 0

강지영 아나운서 / 인스타그램
강지영 아나운서 / 인스타그램

[마이데일리 = 김도형 기자] 강지영 아나운서가 좋은 날씨 속에 결혼했다.

13일 강 아나운서는 자신의 웨딩 화보와 함께 결혼 소감을 밝혔다. 강 아나운서는 ‘결혼 축하해 주시고, 바쁜 일정 가운데 기꺼이 시간을 내어 자리를 빛내주신 분들 정말 고맙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결혼한 선배들의 말에 따르면, 정신없어서 식 끝나고 잘 기억이 안 날 거라고 했는데, 저는 반가운 얼굴들이 지금도 떠오르며 좋은 인연이 이어지고 있음에 감사한 마음이 드네요’라며 ‘몽글몽글하고 참 좋네요’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식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도움 주신 손길들, 하나라도 더 챙겨주려고 애써준 친구, 동료들 그 은혜 잊지 않고 보답하며 살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맙습니다’라며 하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올렸다.

강 아나운서는 금융업에 종사 중인 일반인 남성과 2년 간의 열애 끝에 백년가약을 맺었다.

한편, 그는 지난 2011년 MBC 아나운서 오디션 프로그램 ‘신입사원’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고 이후 JTBC에 입사했다. 2022년부터 올해 3월 10일까지 JTBC ‘뉴스룸’ 주말 단독 앵커를 맡았다.

김도형 기자 circl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