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팀 디테일 어디로... LG의 자멸, 무려 실책 4개 남발→2연속 루징 확정→5할 붕괴 [MD잠실]

  • 0

2024년 4월 1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두산의 경기. LG 문보경이 1회말 조수행의 내야 땅볼 때 포구 실책을 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잠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2024년 4월 1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두산의 경기. LG 문보경이 1회말 조수행의 내야 땅볼 때 포구 실책을 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잠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잠실 심혜진 기자] LG 트윈스가 자멸 야구로 패배를 막지 못했다.

LG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경기서 5-9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LG는 2연속 루징시리즈를 기록했고, 9승1무10패를 마크하며 승률 5할이 붕괴됐다.

LG는 경기 초반부터 실책을 범하기 시작했다. 1회말 1사에서 조수행의 타구를 3루수 문보경이 처리하다가 송구가 늦어 1루에서 출루를 허용했다. 포구하는 과정이 좋지 않았다. 다행히 실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양의지를 낫아웃 포일로 내보내긴 했다. 2루 도루에 성공한 조수행은 3루까지 진루했다. 4번 강승호를 병살타로 돌려세우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2회에도 실책이 나왔다. 팀이 2-0으로 앞선 2회말 선두타자 양석환에게 추격의 솔로 홈런을 맞았다. 그리고 박준영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LG 선발 손호영이 김대한을 삼진 처리한 뒤 박계범을 투수 땅볼로 유도했다. 타구를 잡은 손주영이 2루로 뿌리다 송구 실책을 범했다. 1사 1, 3루 위기가 만들어졌다. 이번에는 실책이 실점으로 이어졌다. 전민재에게 적시타를 허용하면서 동점을 내줬다.

2024년 4월 1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두산의 경기. LG 선발 손주영이 3회말 3실점 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잠실=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2024년 4월 1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두산의 경기. LG 선발 손주영이 3회말 3실점 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잠실=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LG의 실책은 3회에서도 나왔다. 계속해서 내야가 어수선했다. 1사 1, 2루에서 손주영의 폭투로 2, 3루 위기를 맞았다. 양석환의 볼넷으로 만루가 됐다. 박준영에게 우익수 희생 플라이를 내줘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다음이 문제였다. 김대한의 땅볼 타구를 3루수 문보경이 더듬어 다시 한 번 포구 실책을 저지르면서 3루 주자 양석환의 득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실책은 7회에 또 나왔다. 4-5까지 따라잡았는데 실책으로 격차를 더 벌려주고 말았다.

팀의 네 번째 투수로 올라온 이우찬이 볼넷과 번트 안타를 허용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여기서 이우찬이 2루 견제를 하다가 송구가 빠졌다. 무사 1, 2루가 2, 3루로 바뀌었다. 그리고 양의지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아 4-7로 벌어졌다.

주중 3연전에서 KIA에게 스윕을 당하고 온 LG는 두산을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작성하며 분위기를 반전시키고자 했지만 무려 4개의 실책을 하며 자멸했다. 루징 시리즈를 기록한 데다 5할 승률도 붕괴됐다.

2024년 4월 1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두산의 경기. LG 이우찬이 7회말 2실점 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잠실=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2024년 4월 1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두산의 경기. LG 이우찬이 7회말 2실점 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잠실=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잠실=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