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D현장리뷰] 완벽하게 메운 '세징야-에드가'의 부상 공백...요시노, 환상 발리슛 작렬→대구, 인천 원정서 귀중한 승점 1점

  • 0

인천 유나이티드와 대구FC가 1-1로 무승부를 거뒀다/프로축구연맹
인천 유나이티드와 대구FC가 1-1로 무승부를 거뒀다/프로축구연맹

[마이데일리 = 인천 노찬혁 기자] 대구FC 최다득점자 요시노가 에이스 세징야, 에드가의 공백을 확실하게 지웠다. 

인천 유나이티드와 대구는 14일 오후 4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7라운드 맞대결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인천은 3-4-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민성준-오반석-요니치-김동민-최우진-음포쿠-이명주-정동윤-백민규-박승호-무고사가 선발로 출전했다. 

대구도 3-4-3 포메이션으로 대응했다. 최영은-고명석-김강산-김진혁-홍철-요시노-박세진-장성원-박재현-안창민-고재현이 먼저 나섰다. 

먼저 선제골을 넣은 팀은 인천이었다. 인천은 세트피스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21분 인천은 프리킥 상황에서 무고사의 헤더슛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오며 불운이 따르는 듯했다. 다행히 세컨볼이 김동민 앞에 떨어졌고, 김동민이 재차 머리로 슈팅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인천 유나이티드와 대구FC가 1-1로 무승부를 거뒀다/프로축구연맹
인천 유나이티드와 대구FC가 1-1로 무승부를 거뒀다/프로축구연맹

전반전 대구는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아무래도 선발 출전하지 못한 세징야와 에드가의 공백이 커 보였다. 결국 대구는 일찌감치 변화를 가져갔다. 전반 37분 박재현을 빼고 바셀루스를 투입했다. 

대구는 바셀루스의 투입 효과를 톡톡히 봤다. 역습이 살아났고, 중앙에서 요시노의 패스로 막힌 혈을 뚫었다. 대구는 비록 동점골을 넣는 데 실패했지만 분위기를 조금이나 반전시키며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 10분 대구는 마침내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는 말처럼 세트피스로 똑같이 되갚아줬다. 후반 10분 왼쪽에서 올라온 코너킥을 요시노가 환상적인 발리슛을 골문 상단에 꽂았다. 요시노의 시즌 3호골이었다. 

이후 양 팀의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두 팀 모두 역습에 일가견이 있는 팀이었기에 역습으로 장군과 멍군을 불렀다. 후반전에는 대구가 조금 더 세밀하고 빠른 공격으로 결정적인 찬스들을 잡았고, 인천은 꾸준히 세트피스 상황에서 요니치와 무고사가 헤더슛을 시도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그러나 양 팀은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결국 이날 경기는 1-1 무승부로 종료됐고, 양 팀은 승점을 1점씩 나눠 가졌다. 인천은 이날 경기 무승부로 인해 2승 3무 2패 승점 9점으로 7위 자리를 유지했고, 대구는 1승 3무 3패 승점 6점으로 11위로 올라섰다. 

이날 경기에서 인천은 만족하지 못하겠지만 대구는 만족할 만한 성적을 거뒀다. 에이스 세징야와 에드가가 빠졌지만 인천 원정에서 승점 1점을 따냈다. 그 중심에는 단연 요시노가 있었다. 요시노는 올 시즌 7경기에서 3골을 터트리며 팀 공격을 이끌고 있다. 

인천 유나이티드와 대구FC가 1-1로 무승부를 거뒀다/프로축구연맹
인천 유나이티드와 대구FC가 1-1로 무승부를 거뒀다/프로축구연맹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요시노의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 세징야와 에드가가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요시노도 발목 통증이 있었지만 참고 경기에 출전했다. 최원권 대구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워낙 책임감이 강한 친구다. 근데 지금 요시노도 사실 근육 부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요시노는 발목 통증을 안고 뛰었음에도 세징야와 에드가의 공백을 혼자서 메웠다. 결정적인 상황에서 또 다시 득점포를 가동했다. 요시노가 세징야에 이어 대구의 새로운 에이스로 자리 잡고 있다. 

인천=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