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패 시동' 정지윤 3년 16.5억원+나현수 3년 3.6억원 FA 계약, 현대건설 내부 단속 성공 [공식발표]

  • 0

현대건설 정지윤./KOVO

현대건설 나현수./KOVO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통합 우승을 이룬 현대건설이 집토끼 단속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14일 FA 정지윤과 나현수와의 계약을 발표했다. 정지윤과 3년간 총액 16억5000만원, 나현수와는 3년간 총액 3억6000만원에 계약했다.

정지윤은 2018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4순위로 현대건설에 입단했다. 2018~2019시즌 신인왕을 받은 정지윤은 시즌을 거듭할수록 성장세를 보였다. 올 시즌엔 31경기서 254득점을 기록했다. 공격성공률 34.09%, 리시브 효율 30.65%를 올리며 현대건설의 통합우승에도 기여했다.

정지윤은 여러 팀들의 관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지만 고심 끝에 현대건설 잔류를 택했다.

왼손 미들블로커인 나현수 역시 현대건설과 더 동행하기로 했다. 2022년 KGC인삼공사(정관장)에서 트레이드로 현대건설 유니폼을 입은 나현수는 주전으로 활약하지는 못했지만 양효진, 이다현의 뒤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전력을 유지할 수 있게 되면서 2024~25시즌 통합 2연패 도전에 시동을 걸었다.

이제 내부 FA로는 김주향만이 남아 있는 상태다. 

현대건설이 정지윤과 FA 계약을 맺었다./현대건설

현대건설이 나현수와 FA 계약을 맺었다./현대건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