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아스날 33R 나란히 안방에서 '패배'→맨시티 선두 등극...PL 우승 경쟁 '점입가경'

  • 0

아스톤 빌라 선수단/게티이미지코리아 
아스톤 빌라 선수단/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아스날 FC가 아스톤 빌라에 안방에서 충격패를 당했다. 리버풀 FC도 홈에서 크리스탈 팰리스에 패했다. 결국 맨체스터 시티의 우승 확률만 높아졌다. 

아스날은 15일 오전 12시 30분(이하 한국시각) 잉글랜드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빌라와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경기에서 0-2로 패배했다. 

양 팀은 전반전부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빌라는 후반 39분 선제골을 넣었다. 왼쪽에서 뤼카 디뉴의 땅볼 크로스가 아스날 골키퍼와 수비수들을 지나 뒤로 흘렀다. 빌라 라이트윙 레온 베일리는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42분 빌라는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아스날의 소유권을 뺏어낸 유리 틸레망스가 침투하던 올리 왓킨스에게 롱패스를 전달했다. 왓킨스는 에밀 스미스 로우와의 경합을 이겨내고 환상적인 칩슛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2-0 빌라의 승리로 끝났다. 빌라는 이날 경기 승리로 19승 6무 8패 승점 60점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이 걸린 4위 자리를 지켰다. 반면 아스날은 22승 5무 5패 승점 71점으로 2위로 내려앉았다. 

아스날 FC 미켈 아르테타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아스날 FC 미켈 아르테타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현재 프리미어리그의 우승 경쟁은 상당히 치열하다. 맨시티, 아스날, 리버풀 이렇게 세 팀이 우승을 향한 레이스를 펼치고 있는데 이번 라운드에서 맨시티가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리버풀과 아스날이 나란히 33라운드에서 패배했기 때문이다. 

맨시티는 지난 13일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턴 타운과의 33라운드 경기를 5-1 대승으로 장식했다. 하시오카 다이키의 자책골로 포문을 연 맨시티는 마테오 코바치치, 엘링 홀란드, 제레미 도쿠, 요슈코 그바르디올의 연속골로 대승을 거뒀다. 

반면 리버풀은 홈 경기에서 웃지 못했다. 리버풀은 14일 오후 10시 안필드에서 열린 팰리스와의 33라운드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전반 14분 에베리치 에제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수많은 찬스를 살리지 못한 것이 패배 요인이었다. 

아스날까지 패배하며 맨시티의 우승 확률은 더 높아졌다. 스포츠 통계 전문 사이트 '옵타'는 맨시티의 우승 확률을 70.1%로 평가했다. 맨시티는 지난 시즌 막판 아스날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고, 2021-22시즌에도 리버풀을 시즌 막판에 끌어내리고 역전 우승을 거머쥐었다. 

아스날과 리버풀의 우승 확률은 떨어졌다. 아스날은 18.3%, 리버풀은 11.7%로 점쳐졌다. 그럼에도 미켈 아르테타 아스날 감독은 전혀 개의치 않는 듯 보였다. 그는 "오늘의 패배? 언젠가 벌어질 수도 있는 일이었다. 이제 관건은 우리가 어떻게 대응하느냐 이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맨체스터 시티 선수단/게티이미지코리아 
맨체스터 시티 선수단/게티이미지코리아 

만약 올 시즌 맨시티가 우승을 차지한다면 프리미어리그 최초로 4시즌 연속 우승을 달성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맨시티는 현재 FA컵과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모두 생존했다. 두 시즌 트레블까지 가능하게 된다.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