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테코글루는 '고평가'된 감독인가..."안 될 때는 1차원적인 축구, 아직 우승 멀었다"→SON이 막히는 이유, '발동 조건' 까다롭다

  • 0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토트넘의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축구를 향한 비판이 전해졌다.

토트넘은 지난 13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펼쳐진 뉴캐슬과의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에서 0-4 완패를 당했다. 토트넘은 승점 60(18승 6무 패)에 그치며 5위로 내려앉았다.


또 한 번의 뉴캐슬 원정 악몽이다. 토트넘은 지난 시즌에도 뉴캐슬 원정에서 1-6 대패를 당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토트넘은 볼 점유율을 높여갔지만 뉴캐슬의 수비를 공략하지 못했다. 오히려 뉴캐슬은 앤서니 고든과 알렉산더 이삭을 활용한 역습으로 토트넘의 수비 뒷공간을 공략했다. 전반 30분, 고든의 패스를 받은 이삭이 그대로 득점에 성공했고 2분 뒤에는 포로의 패스를 고든이 가로채 스코어를 벌렸다. 2분 만에 2골을 터트리면서 순식간에 경기 분위기가 넘어갔다.

이삭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이삭은 후반 6분 멀티골을 성공시켰고 파비안 셰어가 후반 42분에 코너킥 헤더 득점으로 완승을 마무리했다.

손흥민도 이날 별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오히려 뉴캐슬의 4골 중 2골이 손흥민이 볼을 뺏기면서 발생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손흥민을 후반 13분에 교체했다.

졸전을 펼친 후 영국 ‘풋볼 런던’은 포스테코글루 감독 축구의 허점에 대해 설명했다. 매체는 “토트넘은 뉴캐슬전을 통해 아직 우승권팀과 거리가 멀다는 것을 보여줬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시스템은 모든 사람들이 스위치를 켜고 자신의 역할을 수행하며 피지컬적이어야 한다. 또한 패스와 움직임에서 용기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조건이 모두 발동됐을 때는 최상의 경기력이 나온다. 유기적인 움직임을 통해 경기장 높은 지역에서 에너지를 보여주고 빠른 발을 갖춘 중앙수비수가 역습에 대응하며 제한적인 기회만을 내준다”고 덧붙였다.

‘풋볼런던’은 “하지만 그런 모습이 나오지 않을 경우에는 공을 측면으로 보내고 상대 수비를 향해 달리는 선수에게 볼을 투입하는 1차원적인 시도에 그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결국 선수 개개인이 막힐 경우 전방의 손흥민과 브레넌 존슨 등을 향해 공을 보내는 단조로운 공격이 펼쳐진다는 의견이다.

[사진 =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 손흥민/게티이미지코리아]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