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 반전이 필요한 경정 강자들

  • 0

미사리 경정장에서 선수들이 경주를 펼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미사리 경정장에서 선수들이 경주를 펼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지난 겨울철부터 수면에 이상 없이 순조롭게 경주가 치러지며 2024년 총 51회차의 여정 중 벌써 15회차를 마쳤다. 올해도 어김없이 좋은 활약을 펼치는 미사리 수면 위의 강자들이 있다. 초반 깜짝 활약으로 강자들 못지않은 존재감을 과시하는 선수들도 존재한다. 반면 아쉽게도 명성에 다소 미치지 못하는 선수들도 있다. 대표적으로 조성인(12기, A1)의 부진이 눈에 띈다.

조성인은 2024년 1월부터 현재까지 우승 9회, 준우승 4회로 성적을 적어냈다. 크게 나쁘다고는 볼 수 없지만, 현재 경정 최강자 중 한 명으로 꼽히고 있는 선수의 성적으로는 다소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게 중론이다. 2024년 첫 출전인 6회차에서 4연승을 거두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그 이후의 성적은 들쑥날쑥하다 최근 10경기에서 단 2승만을 거둘 정도로 눈에 띄게 기세가 많이 떨어졌다. 특히나 평소의 조성인답지 않은 불안한 출발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 부진의 중요한 원인으로 꼽힌다.

2기를 대표하는 강자인 김효년(2기, A1)은 사전 출발 위반에 발목이 잡혔다. 2월에 7연속으로 입상하며 최고의 기세를 발휘하다 지난 9회차에서 사전 출발 위반을 하며 아쉽게도 상승세가 꺾였다. 14회차에 복귀하며 나름대로 출발에서 집중력을 발휘했지만, 아쉽게도 좋은 성적을 올리지 못했다.

조성인(왼쪽)과 김효년.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조성인(왼쪽)과 김효년.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지난해 25승을 거두며 준수한 활약을 펼쳤던 김민길(8기, A1)도 2024년 초반 부진한 편이다. 현재까지 우승 5회, 준우승 2회로 다소 초라한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부전이 더 이어진다면 현재 A1 등급을 유지하기도 쉽지 않아 보인다. 모터 배정이 좋지 않았고 이에 따라 출발에서 흔들리며 성적이 들쑥날쑥하다.

여자 선수 중에서는 손지영(6기, A1)의 부진이 눈길을 끈다. 지난 시즌 32승을 거두며 여성 선수 중에서는 유일하게 다승 10위권 안에 들었던 강자였지만, 2024년 1회차 출전부터 부진함을 보이더니 본인의 본래 실력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현재까지 우승 3회, 준우승 4회로 존재감이 많이 떨어졌다.

김민길(왼쪽)과 손지영.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김민길(왼쪽)과 손지영.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이들 외에도 중견급 강자라 할 수 있는 이태희, 이승일, 손제민 등도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처럼 강자들이 부진한 출발을 보이는 이유는 여러 가지다. 우선 모터 배정 운이 좋지 못했던 경우이다. 손제민이나 손지영이 바로 그 케이스다. 하위급 모터를 연속해서 배정받아 출발에서부터 흔들리며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본인이 주로 사용하던 프로펠러가 망가지면서 갑작스러운 부진을 겪는 선두들도 있다. 좋은 기량을 보이던 선수가 아무런 이유 없이 부진하다면 프로펠러의 이상 여부를 의심해 봐야 한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강자들의 시즌 초반 부진이 오래 가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본다. 분위기 반전에 성공할 수 있는 충분한 기량을 갖추고 있으므로 오히려 성적 부진으로 인해 인기가 없을 때 이변의 축으로 과감하게 노리는 전략도 고려해 볼 만하다고 분석한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