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샹치2’ 꼭 만든다” 약속[해외이슈]

  • 0

시무 리우/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마블이 ‘샹치’ 속편을 제작할 전망이다.

15일(현지시간) IGN에 따르면, 한 팬이 스레드를 통해 ‘샹치’가 마블에서 무시당하고 있다면서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마블이 샹치를 버린 것 같다. 속편 촬영이나 다른 마블 영화에 이 캐릭터를 포함시키려는 스튜디오의 노력이 전혀 없었다. 정말 실망스럽다”라고 했다.

'샹치'/마블

주인공 시무 리우는 “아직 일어나고 있다”면서 “꼭 제작될 것이다”라고 약속했다.

과거 ‘마블의 수장’ 케빈 파이기는 ‘샹치’ 속편을 제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더 마블스’, ‘앤트맨과 와스프:퀀텀매니아’ 등이 흥행에 참패하면서 ‘샹치’ 역시 비상등이 켜진 상황이다.

디즈니 CEO 밥 아이거는 속편 제작을 줄이는 등 선택과 집중으로 마블이 처한 위기를 타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과연 밥 아이거, 시무 리우의 주장대로 ‘샹치’ 속편에 제작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은 마블의 강력한 전설 텐 링즈의 힘으로 어둠의 세계를 지배해 온 아버지 웬우(양조위 분)와 암살자의 길을 거부하고 자신의 진정한 힘을 깨달은 초인적 히어로 샹치(시무 리우 분)의 피할 수 없는 운명적 대결을 그린 슈퍼 히어로 액션 블록버스터로, 한국에서 174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