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억 빚 청산' 이상민 "가격표 안 보고 막 들어가…이제 넉넉하니까" [돌싱포맨]

  • 0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방송인 이상민이 69억 7000만원의 빚 청산 후 여유로운 근황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다 가진 만능 엔터테이너 구준엽, 사유리, 성규가 출연했다.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캡처

이날 탁재훈은 최근 일본여행을 다녀온 이상민에게 "넌 1박 2일로 왜 오사카를 다녀온 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상민은 "내 로망이 그거다. '다음 주에 일본이나 갔다 올까' 하고 가는 것"이람 답했다.

이상민은 "내가 준호 때문에 갈 수 있었다. 준호가 아는 지인이 호텔을 오사카에서 해서 잡아준 것"이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나 정작 김준호는 "나는 형이 (공항에서 호텔까지) 전철이나 버스 타고 갈 줄 알았는데 택시를 타고 갔다. 호텔 값보다 더 든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상민은 "갈 때 2만엔(약 18만원) 나왔다"며 "맥주 2잔에 네 가지 안주가 1200엔(약 10700원)이었다. 나 그냥 가격표 안 보고 들어갔다. 들어갔더니 그 가격이더라. 나 이제 진짜 가격표 안 보고 막 들어간다. 이제 넉넉하니까"라며 뿌듯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