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중국 꺾고 첫 승! 퇴장 악재 딛고 1-0 신승…中, '골대 불운'+최악의 골결정력에 눈물[U23 아시안컵]

  • 0

일본, 중국 꺾고 B조 첫 승
중국, 수적 우위 못 살리고 패배

일본(왼쪽)과 중국의 경기 장면. /AFC 홈페이지 캡처
일본(왼쪽)과 중국의 경기 장면. /AFC 홈페이지 캡처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일본이 천신만고 끝에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카타르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첫 승을 신고했다. 한 수 아래로 평가 받은 중국을 1-0으로 꺾었다. 전반전에 중앙 수비수가 퇴장을 당하면서 고전 끝에 승리를 챙겼다.

일본은 16일(이하 한국 시각)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4 카타르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중국에 1-0으로 이겼다.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번 대회의 서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전반전 초반 선제골을 잡아냈다. 전반 8분 만에 마쓰키 구류의 득점으로 앞서 나갔다. 이후에도 세밀한 패스 게임을 바탕으로 공세를 펴면서 중국을 압도했다. 하지만 의외의 변수에 위기를 맞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중앙수비수 니시노 류야가 퇴장하면서 수적인 열세에 몰렸다.

일본은 전반 17분 코너킥 기회에서 공격이 끊겼다. 수비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경기가 중단됐다. VAR(비디오 보조 심판) 결과 니시노가 중국 선수를 가격한 게 확인됐다. 결국 니시노에게 레드카드가 주어졌다. 니시노의 퇴장으로 일본은 안정을 택했다. 선수 교체와 함께 전형을 아래로 내려 수비를 강화했다.

전반전 중반부터 중국이 주도권을 잡았다. 공격적으로 나서며 동점골을 사냥했다. 그러나 골 결정력 부족과 골대 불운, 그리고 상대 골키퍼 레오 고쿠보의 선방에 막혀 골을 만들지 못했다. 전반 37분 주장 타오 창룽이 때린 왼발 중거리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렸다. 전반 41분에는 베흐람 압두웨이가 헤더 슈팅을 시도했으나 고쿠보 골키퍼에게 막혔다.

후반전 초반 다시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된 셰워넝이 1분 만에 골키퍼와 1 대 1로 맞서는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다시 고쿠보의 벽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에도 계속 공격적으로 나서며 코너킥 등으로 골을 노렸지만 일본의 조직적인 수비를 뚫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전 막판에는 체력 저하를 보이며 일본에 역습을 내주기도 하는 등 무기력한 모습 끝에 0-1 패배를 떠안았다. 

일본이 중국을 1-0으로 꺾고 서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AFC 홈페이지 캡처
일본이 중국을 1-0으로 꺾고 서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AFC 홈페이지 캡처

승리를 챙긴 일본은 승점 3을 획득하며 B조 선두로 나섰다. 패한 중국은 조 최하위로 처졌다. 17일에는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이 '중동의 복병' 아랍에미리트(UAE)와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벌인다. 한국은 김지수, 배준호, 양현준 등 유럽파 주축들이 소속팀 차출 반대로 합류하지 못했으나 K리거들을 앞세워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UAE전을 치른 후 19일 중국과 2차전, 22일 일본과 3차전을 가진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16개 팀이 참가해 3장의 올림픽 티켓을 두고 다툰다. 4개 팀씩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펼친다. 각 조 1, 2위 팀들이 8강에 진출한다. 8강전부터는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1, 2, 3위에게 2024 파리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이 주어진다. 4위 팀은 아프리카 4위 기니와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실시한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