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파 차출 불발' 어려움 속에서 거둔 값진 승점 3점...'이영준 극장골' 황선홍호, UAE 상대로 조별리그 첫 승

  • 0

이영준/대한축구협회 
이영준/대한축구협회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황선홍호가 해외파 부재라는 어려움 속에서 조별리그 첫 경기 스타트를 잘 끊었다.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17일 오전 12시 30분(이하 한국시각) 카타드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카타르 아시안컵' B조 1차전 아랍에미리트(UAE)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올림픽대표팀은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김정훈-황재원-서명관-변준수-조현택-백상훈-이강희-강상윤-홍시후-안재준-엄지성이 선발로 출전했다. 

UAE는 4-2-3-1 포메이션으로 대응했다. 타우히드-알 베드와위-알 테네이지-알 만수리-슐탄-알 멘할리-알함마디-알 발루시-알 블로시-바데르-아딜이 먼저 나섰다. 

먼저 위협적인 찬스를 만들어낸 팀은 UAE였다. 전반 10분 코너킥에서 낮은 크로스를 뒤로 흘려줬고, 알 멘할리가 논스톱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알 멘할리의 슈팅은 다행히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전반 14분 올림픽대표팀도 중거리 슈팅으로 맞불을 놓았다. 이강희가 중앙에서 볼을 잡은 뒤 그대로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이강희의 무회전 슈팅은 타우히드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골대를 한번 더 맞은 뒤 골라인을 벗어났다. 

안재준/대한축구협회 
안재준/대한축구협회 

한국은 전반 18분 한 차례 골망을 흔들었다. 오른쪽에서 황재원이 안쪽으로 접은 뒤 왼발로 슈팅했다. 황재원의 슈팅은 골포스트를 맞고 나왔고, 백상훈에게 다시 흘렀다. 백상훈은 낮은 크로스를 연결했고, 안재준이 득점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VAR(비디오 판독)을 통해 오프사이드로 판정됐다. 

결국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황선홍 감독은 홍시후와 안재준을 빼고 강성진과 이영준을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11분 한국은 절호의 찬스를 놓쳤다. 조현택의 왼발 크로스를 이강희가 헤더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올림픽대표팀은 후반 42분 이번에도 오프사이드로 득점이 취소됐다. 왼쪽에서 김민우의 크로스를 강성진이 헤더골로 연결했지만 김민우가 패스를 받는 과정에서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던 것이 확인됐다. 

두 번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골을 날린 올림픽대표팀은 후반전 추가시간 완벽한 골을 만들어냈다. 후반전 추가시간이 12분이 주어졌고, 4분 정도가 흘렀다. 이태석이 날카로운 코너킥을 전달했고, 중앙에서 이영준이 헤더골을 장식했다.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대한축구협회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대한축구협회 

결국 이 득점을 마지막으로 한국은 UAE를 상대로 1-0 신승을 거뒀다. 황선홍호는 배준호, 김지수, 양현준 등 유럽파 선수들이 소집되지 못하는 어려움 속에서도 조별리그 1차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일본과 함께 B조 공동 1위에 올랐다.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