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현장인터뷰] 오스마르 없는 서울더비...김도균 감독 "선제골 위해 공격적으로" vs 김기동 감독 "로테이션 선수들 경기력 좋다"

  • 0

오스마르/한국프로축구연맹
오스마르/한국프로축구연맹

[마이데일리 = 목동 최병진 기자] 오스마르는 빠졌지만 양 팀 감독은 승리를 다짐했다.

FC서울과 서울 이랜드FC와 FC서울은 17일 오후 7시 30분 서울 목동종합운동장에서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3라운드를 치른다.

역사상 두 번째 ‘서울더비’다. 서울을 연고로 하는 두 팀은 2021년에 처음 맞대결을 펼쳤다. 코리아컵(당시 FA컵) 3라운드에서 열린 역사적인 첫 서울더비에서는 서울 이랜드가 원정에서 서울을 1-0으로 꺾었다. 3년 만에 펼쳐지는 두 번째 대결이다.

또한 두 팀의 경기는 ‘오스마르 더비’이기도 하다. 오스마르는 지난 시즌을 끝으로 9년 동안 활약했던 서울을 떠나 서울이랜드로 이적했다. 그리고 서울이랜드와 서울이 코리아컵에서 만나며 서로를 상대하게 됐다.

하지만 아쉽게도 오스마르는 부상으로 이날 경기에 출전할 수 없다. 서울이랜드는 윤보상, 조영광, 김결, 차승현, 조동재, 서재민, 이상민, 황태현, 김민규, 박창환, 신세계가 선발로 나선다. 오스마르는 명단에서 제외됐다.

반면 서울은 최철원, 황현수, 박성훈, 안재민, 시게히로, 황도윤, 김경민, 한승규, 윌리안, 김신진이 스타팅으로 나선다. 주축 자원 대다수를 제외하면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김도균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김도균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서울이랜드의 김도균 감독은 경기 전에 오스마르의 상태를 밝혔다. 김도균 감독은 “뒷근육이 좋지 않다. 저번 경기에 다쳤는데 주말 경기도 어려울 것 같다. 본인은 뛰고 싶어 했다”며 “로테이션 폭이 크지만 이기려고 경기에 나선다. 상대에 크게 뒤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중에야 주력 선수들이 들어오면 우리가 경험에서 밀릴 수는 있는데 전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서려고 한다”고 했다.

김도균 감독은 ‘더비의 의미’에 대해서도 “이런 부분이 많이 생겨야 팬들도 좋다. 우리가 1부에 올라가서 서울더비를 치르면 목동운동장도 꽉 찰수가 있다. 긍정적인 부분이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김기동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김기동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원정팀 서울의 김기동 감독은 “그동안 기회를 받지 못했던 선수들이 나선다. 주말에 곧바로 전북 현대전이 있다. 오늘 야간 경기 후 주말에 낮 경기라서 회복할 시간이 부족하다. 이 선수들이 연습 경기를 많이 했는데 잘 하더라.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 밝혔다.

서울더비에 대해서는 “특별히 그 부분을 신경쓰지 않았다. 일부 주축 선수들을 데리고 온 건 컨디션 관리 때문이다. 연장을 간다고 하면 30분 정도 소화가 가능하다. 승부차기도 한 번씩만 연습을 하도록 했다. 체트를 했다”고 설명했다.

오스마르의 결장에 대해서는 “선수 한 명으로 축구하는 게 아니다. 오스마르 빠져서 (기)성용이 뺐다(웃음)”라며 농담을 전하기도 했다. 경기라는 건 지면 화가 난다. 팀 분위기가 있고 이기면 또 8강까지 갈 수 있다. 현재 우리는 (김)주성이가 빠졌고 린가드도 돌아와야 한다. 버티면서 가야 한다”고 했다.

목동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