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 "이효리가 무안 줬다? 장난일 뿐…미안한 마음" [마데핫리뷰]

  • 0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모델 출신 방송인 이소라가 가수 이효리와의 오해를 해명했다.

17일 이소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구독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라이브 방송을 시청하던 한 구독자가 "이소라 님, 연예인 섭외는 정말 직접 하시나요? 저번에 이효리 님이 약간 무안 주시던데. 앞으로도 계속 소라 님께서 섭외하실 건가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 영상 캡처

그러자 이소라는 "그게, 저희가 약간 편집이 그렇게 됐지, 효리가 장난을 친 거다. 나도 장난을 재밌게 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우리가 사석에서 만나면 장난을 세게 치니까, (사실 방송의 흐름을 타서 농담을) 더 세게 하려고 했다. 방송이 세게 되면 농담을 세게 한다"고 말했다.

이소라는 "섭외를 할 때 친구들을 부를 수 있으니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것이 연예인이 하는 방송의 매력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효리 씨에게 조금 미안했다. 장난치려고 한 건데, 우리 프로그램에 나왔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 영상 캡처

앞서 이효리는 '슈퍼마켓 소라'에 출연해 이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낸 이소라에게 "솔직하게 말하자면 나는 사회자가 직접 연락해서 섭외하는 것을 진짜 싫어한다. 왜냐하면 거절하고 싶어도 거절하기가 어렵다. 그래서 섭외는 회사를 통해서 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랬다면 거절했을 것"이라고 말하며 일부 시청자들에게 지적을 받았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