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태진아 건물 11년 만 4배 올라…내가 사려 했다" [라디오스타]

  • 0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태진아에 대한 부러움을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홍석천과 태진아가 출연해 건물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풀었다.

이날 홍석천은 "나 혼자만 태진아와 경쟁 중"이라며 "누나와 함께 이태원에서 장사할 당시 좋은 건물을 살 기회가 생겼다. 그래서 보러 간 건물이 현재 태진아 소유의 건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건물주님과 도장만 찍으면 계약이 완료되는 상황인데, 건물주님이 갑자기 '바쁜 일이 생겼다'며 계약을 미뤘다. 우리는 다음 날 계약을 할 줄 알고 준비하고 있었는데, 태진아 선생님과 건물 계약을 했다고 하더라. 알고보니 건물주가 태진아 선생님의 팬이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자 태진아는 "나는 조금 억울한게, 석천이가 계약을 하려고 했던 것이었으면 계약하지 않았을 것이었다. 오늘 처음 들은 이야기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홍석천은 "그래서 선배님 가게를 안 간다. 네 배가 뛰었는데, 갈 수 있겠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