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현장] 서울더비 '관중석 직관'의 아쉬움...오스마르 "K1에서 FC서울 만나고 싶다, 서울 팬들에게 항상 감사한 마음"

  • 0

서울 이랜드와 FC서울의 경기 하프타임 때 만난 오스마르/최병진 기자
서울 이랜드와 FC서울의 경기 하프타임 때 만난 오스마르/최병진 기자

[마이데일리 = 목동 최병진 기자] 오스마르(서울 이랜드 FC)가 관중석에서 ‘서울더비’를 지켜봤다.

서울 이랜드는 17일 서울 목동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FC서울과의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3라운드에서 0-1로 패했다.

서울을 연고로 하는 두 팀이 맞붙는 두 번째 서울더비였다. 서울 이랜드는 2021년 코리아컵(당시 FA컵) 3라운드에서 펼쳐진 첫 번째 서울더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2연승을 노렸지만 후반 17분 황현수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패했다.

무엇보다 이날 경기는 오스마르의 출전 여부가 가장 큰 관심이었다. 오스마르는 2014년부터 2018년 세레소 오사카(일본) 임대를 제외하고 서울에서 무려 9시즌을 보냈다. 서울 통산 344경기 23골 12도움을 올렸고 2016년에는 구단 역사상 최초로 ‘외국인 주장’ 타이틀을 달았다. 지난 시즌에는 서울 통산 외국인 최다 출전 기록도 세웠다.

하지만 레전드도 이별을 피할 수 없었다. 서울은 명가의 부활을 위해 김기동 감독을 선임했고 김 감독을 중심으로 선수단 개편 작업에 돌입했다. 서울은 오스마르와 계약을 체결하지 않기로 결정했고 추후 지도자 커리어 도움을 약속하며 예우를 표했다.

오스마르/한국프로축구연맹
오스마르/한국프로축구연맹

그렇게 K리그를 떠나는 듯했던 오스마르는 다시 서울로 돌아왔다. 다만 기존에 뛰던 서울이 아닌 서울 이랜드였다. 새롭게 서울 이랜드의 지휘봉을 잡은 김도균 감독은 오스마르 영입으로 수비진을 보강하며 승격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오스마르는 개막전부터 득점과 함께 수비를 이끌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그러던 중 코리아컵 3라운드에서 서울 이랜드와 서울이 맞붙게 됐고 서울더비이자 ‘오스마르 더비’가 펼쳐지게 됐다. 하지만 오스마르는 경기에 나설 수 없었다. 오스마르는 햄스트링에 이상을 느꼈고 리그를 대비해 이날 경기 명단에서 제외됐다.

오스마르는 이날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하프타임 때 만난 오스마르는 “경기에 뛸 수 없어 미안한 마음이다. 밖에서 보는 것도 즐겁지만 오늘만큼은 경기에 뛰고 싶었다. 물론 매우 흥미롭다. 약간 긴장도 되면서 경기를 즐기고 있다”고 서울더비를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오스마르/한국프로축구연맹
오스마르/한국프로축구연맹

오스마르는 경기 전에 서울의 선수들과 스태프를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김진규 전력강화실장을 비롯해 프런트와도 포옹을 하며 기쁜 마음을 표출했다. 특히 오스마르와 마찬가지로 명단에서 제외된 기성용과는 길게 이야기를 나눴다. 오스마르는 “서울 선수들과 몇 달 만에 만나서 그동안 못 나눈 이야기를 했다. 일상이 어떤지, 가족은 어떤지 등에 대해 물었다”고 웃었다.

오스마르는 결장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했다. 오스마르는 “지난 주에 경기 중에 약간의 부상을 당했다. 회복을 위해 노력했으나 훈련 중에 다시 이상을 느꼈고 코칭스태프, 의무팀과 안정을 취하는 것이 좋다고 결정을 했다. 부상이 길어질 수 있어 무리하지 않으려 한다”고 했다.

2부리그에 대해서는 “여전히 적응 중이다. K리그2와 K리그1의 템포는 매우 다르다. K1이 공수 조절을 하는 반면 K2는 보다 공수가 빠르게 오고 간다. 적응을 하면서 팀원들을 도와주려 한다”고 답변을 남겼다.

오스마르/한국프로축구연맹
오스마르/한국프로축구연맹

김도균 감독은 다음 시즌에는 1부리그에서 서울더비를 치르고 싶다고 밝혔다. 오스마르 또한 “물론이다. 다음 시즌에 K리그1에서 서울을 상대하길 원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경남FC전과 충남아산전을 승리해야 한다.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경기다. 한 경기 한 경기 잘 치른다면 우리가 원하는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서울 팬들을 향한 마음을 전했다. 오스마르는 “서울 팬들은 나에게 많은 사랑을 주셨다. 나와 나의 가족, 아이들에게도 9년은 잊을 수 없는 시간이다. 모든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특히 팀을 옮길 때도 많은 팬들이 이름을 불러주시고 여전히 다시 돌아오라고 이야기도 해주셨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이야기하고 싶다”고 했다.

목동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