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김포공항 주류·담배 영업 개시…전 구역 통합 운영

  • 0

김포공항 출국장 내 롯데면세점 주류‧담배 매장. /롯데면세점
김포공항 출국장 내 롯데면세점 주류‧담배 매장. /롯데면세점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롯데면세점은 17일 김포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주류‧담배 매장 운영을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화장품·향수에 이어 주류·담배까지 영업을 개시하면서 김포공항 국제선 전 면세구역 통합 운영에 나섰다.

면세점은 지난 2021년 10월 김포공항 화장품‧향수‧기타(DF1) 최대 10년 사업권을 따낸 데 이어 올해 3월 주류‧담배‧기타(DF2) 사업권 경쟁입찰에서 최종사업자로 선정돼 김포공항 출국장 내 유일한 면세사업자로 발돋움했다.

현재 주류‧담배 임시매장을 조성해 조니워커, 발렌타인, 로얄살루트 등 위스키와 카발란, 발베니, 산토리 등 다양한 주류를 선보이고 있다. KT&G를 비롯해 필립모리스, BAT, JTI 등 담배 상품도 판매한다.

올해 4분기 중 매장 인테리어를 마치고 총 444평 면적의 종합면세점으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김주남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차별화된 프로모션으로 김포공항점 이용객의 체감 혜택을 꾸준히 강화할 예정”이라며 “중국행 등 국제선 노선이 늘어날 예정인 만큼 고객의 쇼핑 경험을 제고할 다양한 상품과 팝업스토어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