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챔스리그 재진입 꿈 박살났다→한꺼번에 EPL두 팀이 몰락→이제 남은 가능성은 한가지 뿐

  • 0

아스널 선수들이 4강 진출에 실패한 후 안타까워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아스널 선수들이 4강 진출에 실패한 후 안타까워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4강에 진출한 바이에른 뮌헨 토마스 투헬 감독.
4강에 진출한 바이에른 뮌헨 토마스 투헬 감독.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손흥민이 뛰고 있는 토트넘이 다음 시즌 챔피언스 복귀 꿈이 거의 사라지고 있다. 이제 남은 경우의 수는 한 가지 뿐이다.

한국시간 18일 새벽 열린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두 팀이 모두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아스널은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펼쳐진 바이에른 뮌헨과의 8강 2차전에서 0-1로 패했다. 1차전에서 2-2로 비긴 아스널은 탈락하고 바이에른 뮌헨은 4강에 진출했다.

승부차기 패배를 당한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
승부차기 패배를 당한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
극적인 승리를 거둔 레알 마드리드. 주드 벨링엄이 포효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극적인 승리를 거둔 레알 마드리드. 주드 벨링엄이 포효하고 있다./게티이미지코리아

같은 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또 다른 8강전인 맨체스터 시티와 레알 마드리드전에서 양팀은 1-1로 비겼다. 1차전에서 난타전 끝에 3-3 무승부를 기록했던 두 팀은 결국 페널티킥을 차는 것으로 승부를 가려야했다. 결과는 레알 마드리드의 4-3 승리였다. 8강전에 오른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팀들이 모두 탈락하는 순간이었다.

이번 시즌 챔피언스 리그 4강에 오른 팀은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와 독일 도르트문트와 바이에른 뮌헨, 그리고 파리 생제르맹 등 4개팀이다.

잉글랜드 팀이 챔피언스 리그에서 전멸하다보니 혹시 EPL 5위팀에 주어질 수도 있었던 프리미어 리그 5위팀의 챔스리그 진출길을 막혀버렸다. 따라서 현재 리그 5위를 달리고 있는 토트넘은 무조건 EPL 4위 자리를 차지해서 자력 진출 길을 만들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현재 4위는 아스톤 빌라인데 승점은 3점차이다. 토트넘은 32경기를, 아스톤 빌라는 33경기를 치렀기에 토트넘이 빌라와 동률을 이룰 수 있다. 물론 다득점에서 다소 밀리고 있기에 많은 골을 넣으면서 1승을 추가하면 4위 가능성도 있다.

영국 더 선은 18일 아스널과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를 앞두고 프리미어 리그는 다음 시즌 확장된 챔피언스 리그에서 5위에게 주어지는 자리를 잃을 위험에 처해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앞에서 이야기했듯이 아스널과 맨체스터 시티가 탈락하는 바람에 ‘잃을 위험’이 아니라 기회가 사라졌다.

경기전 예상기사였기에 만약에 아스널이 바이에른 뮌헨을 꺾을 수 있다면, 2024-25 챔피언스리그에 5개 클럽을 보유하게 되는 독일과의 싸움에서 잉글랜드에 엄청난 힘이 될 것이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물거품이 됐다.

다음시즌 챔피언스 리그 출전팀은 32개에서 36개로 4개팀이 늘어난다. 이중 2개 팀은 이번 시즌 다양한 유럽대회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팀이 갖게된다. 안타깝게도 독일 리그 팀인 바이에른 뮌헨이 승리했고 유로파 대회에서도 바이엘 레버쿠젠이 남아 있다.

반면 잉글랜드는 8강 1차전에서 리버풀은 홈에서 열린 경기에서 스페인 아틀란타에 0-3이라는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웨스트햄도 바이엘 레버쿠젠에 0-2로 패배했다. 2차전에서 이 점수차를 뒤집어야 되는데 쉽지 않다. 따라서 잉글랜드 팀들은 챔피언스 리그와 유로파 리그에서 전멸하게 된다.

김성호 기자 shki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