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싱가포르 물류기업 ‘닌자밴’과 계약…“초국경 택배시장 공략 가속”

  • 0

김태호 CJ대한통운 CBE사업담당(왼쪽)과 팡싱양 닌자밴 CB 사업부장이 싱가포르 닌자밴 본사에서 물류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CJ대한통운
김태호 CJ대한통운 CBE사업담당(왼쪽)과 팡싱양 닌자밴 CB 사업부장이 싱가포르 닌자밴 본사에서 물류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CJ대한통운

[마이데일리 = 이지혜 기자] CJ대한통운이 싱가포르계 물류기업 닌자밴과 손잡고 동남아시아 역직구 물류를 본격 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닌자밴은 2014년 싱가포르에 설립된 물류기업으로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태국을 포함해 동남아시아 6개국에서 통관·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실시간 운송추적 시스템 등 첨단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배송 선진화를 주도하고 있다.

국내 물류센터에서 출고된 상품이 CJ대한통운 항공포워딩을 통해 국경을 넘어 동남아시아 국가로 운송되면 각 도착 국가에서 닌자밴이 통관과 배송 서비스를 수행한다.

고객사가 직접 국내 통관사와 운송사, 해외 현지 통관사와 배송사를 찾아 개별 계약할 필요 없이, CJ대한통운을 통해 한국에서 동남아시아 지역 최종 소비자까지 원스톱 물류가 이뤄진다.

CJ대한통운은 미국, 일본 등 주요 시장을 대상으로 다양한 역직구 물류 서비스 상품을 개발하고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장영호 CJ대한통운 IFS본부장은 “회사가 축적한 차별화된 포워딩 운영 역량과 해외 현지 전문 물류기업의 통관, 배송 역량을 결합해 효율성과 안정성이 높은 역직구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미국, 일본 등 주요 시장 해외 현지 물류기업과 폭넓은 협력 체계를 구축해 역직구 물류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초국경 택배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혜 기자 imar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