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야 뭐야?'→'킴미히 다이빙 헤더골 감상' 아스날 일본 수비수 혹평

  • 0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패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한 아스날의 경기력에 대한 혹평이 이어졌다.

아스날은 18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뮌헨 알리안츠아레나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2023-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0-1로 졌다. 지난 8강 1차전 홈경기에서 2-2로 비겼던 아스날은 8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패하며 챔피언스리그 4강행 실패와 함께 이번 대회에서 탈락했다.

아스날은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하베르츠가 공격수로 출전했고 사카와 마르티넬리가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라이스, 조르지뉴, 외데가르드는 중원을 구축했고 토미야스, 가브리엘, 살리바, 화이트가 수비를 책임졌다. 골문은 라야가 지켰다.

바이에른 뮌헨은 케인이 공격수로 출전했고 자네, 무시알라, 게레이로가 2선에 포진했다. 고레츠카와 라이머는 허리진을 구축했고 마즈라위, 데 리트, 다이어, 킴미히가 수비를 맡았다. 골키퍼는 노이어가 출전했다.

양팀은 맞대결에서 득점없이 전반전을 마친 가운데 바이에른 뮌헨은 후반 18분 킴미히가 선제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바이에른 뮌헨의 게레이로가 크로스를 올렸고 킴미히가 페널티에어리어 아스날 수비진 사이에서 다이빙 헤더 슈팅으로 아스날 골망을 흔들었다.

영국 데일리스타는 '아스날 팬들은 바이에른 뮌헨의 킴미히가 헤더골을 성공시키자 아스날의 정적인 수비를 비난했다. 아스날은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했고 수비수들은 서 있는 동상이라는 바난을 받았다'며 팬들의 비난을 소개했다.

이 매체는 '아스날의 수비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최고였지만 바이에른 뮌헨전에서 집중력이 부족했고 많은 수비수들이 책임을 회피했다. 그 결과 킴미히는 게리이로가 크로스를 올린 사오항에서 아무런 방해없이 달려갔다. 킴미히는 크로스를 완벽하게 슈팅으로 마무리했고 골문 상단 구석으로 볼을 보냈고 아스날 골키퍼 라야는 선방할 기회가 없었다'고 전했다. 또한 '아스날 팬들은 실점 상황에서 토미야스, 마르티넬리, 라이스를 엄청나게 비판했다. 아스날의 올 시즌 유일한 우승 기회는 프리미어리그지만 맨체스터 시티에게 리그 선두를 내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바이에른 뮌헨의 김민재는 아스날과의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후반 31분 교체 투입되어 팀 승리를 함께했다. 올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선 김민재와 이강인이 활약하게 된 가운데 김민재는 한국 선수로는 다섯 번째로 UEFA 챔피언스리그 4강행에 성공한 선수가 됐다.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통산 6번 우승을 차지한 바이에른 뮌헨은 대회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다음달 챔피언스리그 4강 대결을 치른다.

[아스날과 바이에른 뮌헨의 2023-2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장면.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