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R코드 찍으면 계좌이체 해결”…네이버페이, 소상공인 ‘QR송금’ 출시

  • 0

별도 비용 없는 상생 서비스

네이버페이 소상공인 QR송금 서비스./네이버페이
네이버페이 소상공인 QR송금 서비스./네이버페이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네이버페이가 소상공인 가게에 비치된 QR코드로 빠르게 계좌이체를 하는 ‘QR송금’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QR송금 서비스는 가게에서 제시하는 네이버페이 송금 전용 QR코드를 구매자가 모바일 카메라로 촬영해 빠르고 간편하게 송금하는 서비스다. 구매자가 QR코드 촬영시 바로 송금 화면으로 진입한다. 계좌번호를 입력할 필요 없이 네이버페이에 연결된 출금 계좌나 네이버페이 머니를 선택하고 송금액을 입력하면 가게 상인 계좌로 송금 완료된다. 별도 비용은 없으며 1회 최대 10만원 송금 가능하다.

소상공인은 네이버페이 앱(애플리케이션)에서 QR코드를 생성할 수 있다. 별도 신청 시 가게에 QR코드를 비치하는 제작물도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다. 구매자에게 별도 이용 방법을 설명할 필요 없이 매장에 비치된 QR코드만 안내하면 된다.

QR송금 서비스는 바쁜 영업 현장에서 계좌번호를 안내하고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과 계좌번호 오입력으로 인한 착오송금 등 혼선을 해소할 수 있다. 또한 송금 완료 후 구매자 모바일 화면 내에 송금액이 크게 표시돼, 소상공인과 구매자 간 송금 확인을 위한 원활한 의사소통도 가능하다.

현재 부산 깡통시장과 서울 경동시장 상점 중 ‘네이버페이 QR송금’ 제작물이 비치된 곳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네이버페이는 향후 전국 각지 시장 상인회와 소상공인과 협력해 이용 가능 가게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내달 말까지 QR 송금 이용 후 1일 1회 랜덤 포인트 뽑기를 제공한다. 오는 6월에는 QR송금 기능을 고도화한다. 구매자가 QR 송금 완료 시 가게 상인 모바일로 알림과 함께 송금된 금액을 음성으로 안내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영식 네이버페이 매니저는 “계좌이체가 많이 이용되는 동네시장이나 노점상 등에서 QR송금 서비스는 네이버페이 사용자와 소상공인 모두에게 비용 부담이 없으면서도 간편한 상생 서비스”라며 “앞으로 더욱 많은 전국 동네 시장에서 네이버페이 QR송금이 가능하도록 소상공인과 적극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