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한수민 입덧 챙겼냐고? 내 몸이 더 안 좋았다" [사당귀]

  • 0

사진 =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공
사진 =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공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아내의 임신과 관련한 이야기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21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사당귀')에서는 배우 김수미와 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결혼 생활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김수미는 부부 싸움에 대한 질문에 "아직도 싸운다. 둘 중 한 명이 죽어야 끝난다"며 결혼 50년 차의 매콤한 입담으로 포문을 연다. 김수미는 "우리 남편은 '잘 먹었어', '고마워' 같은 살가운 말을 잘 못한다. 나도 그게 너무 익숙해져서 당연한 줄 알았다"고 말한 뒤 "그런데 요즘 남편이 나이를 먹으니 '잘 먹었네'라는 말을 하기 시작하더라"며 카리스마를 내뿜는다.

이를 듣던 '결혼 10년 차' 선예도 "원래 남편이 설거지도 안 했다"면서 "결혼한 지 10년이 되어가니 이제 살아남으려고 하는지 설거지를 하더라"며 웃음을 자아낸다.

이 가운데 대화 화제는 임신으로 바뀐다. 정지선 셰프는 "임신했을 때 못 먹은 누룽지 백숙이 11년이 지났는데도 생각난다"며 입덧과 관련한 추억을 소환한다. 이에 김수미는 "임신했을 때 느낀 서운함은 평생 간다"고 덧붙인다.

그러자 박명수는 아내의 입덧에 대한 질문에 "그 당시 아내보다 내 몸이 더 안 좋았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포복절도하게 만든다. 반면 정준하는 "아내가 닭볶음탕을 좋아해서 요리 학원을 다니면서 아내가 먹고 싶을 때마다 집에서 만들어줬다"며 사랑꾼 남편의 면모를 드러냈다고.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은 김수미와 선예의 남편 근황 토크는 '사당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일 오후 4시 40분 방송.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