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D현장인터뷰] "비오는 날 전북에 진 적 없다, 좋은 기운 이어지길"...'전북전 3승' 김기동 감독의 바람

  • 0

김기동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김기동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마이데일리 = 상암 최병진 기자] 김기동 FC서울 감독이 기분 좋은 징크스에 대해 밝혔다.

서울은 20일 오후 4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 현대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8라운드를 치른다. 서울은 2승 3무 2패 승점 9로 6위, 전북은 1승 3무 3패 승점 6으로 10위를 기록 중이다.

5경기 무패를 달리던 서울은 직전 포항 스틸러스전에서 시즌 첫 홈 패배를 당했다. 경기 내용은 나쁘지 않았다. 선제골을 내줬지만 손승범과 윌리안이 연속골을 터트리며 승부를 뒤집었다. 하지만 포항에 연달아 실점을 내주면서 2-4 패배를 당했다.

서울은 시즌 초반부터 주축 선수들의 이탈이 계속되고 있다. 린가드가 무릎 수술로 한 달 정도 이탈한 가운데 핵심 수비수 김주성도 지난 대구전에서 발가락 골절 부상을 당해 당분간 경기 출전이 어렵다. 또한 카타르에서 치러지고 있는 23세 이하(U-23) 아시안컵에 백종범, 이태석, 백상훈, 강성진까지 4명이 차출됐다.

서울은 전북전을 대비해 주중에 펼쳐진 이랜드와의 코리아컵 3라운드에서는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황현수, 김진야, 시게히로, 김신진 등 그동안 출전 시간이 부족했던 선수들의 경기력을 점검했고 기성용, 최준, 류재문 등에게 휴식을 부여했다.

김기동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김기동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서울은 최철원, 황현수, 권완규, 최준, 류재문, 기성용, 팔로세비치, 윌리안, 조영욱, 일류첸코가 선발로 나선다. 황성민, 술라카, 김진야, 황도윤, 한승규, 김신진, 김경민, 손승범, 박동진이 대기한다.

경기 전 김기동 감독은 “서울이 전북을 상대로 약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작년에 포항에서는 한 번도 지지 않았는데 특히 비가 온 날 진 적이 없다. 오늘 비가 좀 오는데 좋은 기분이라고 생각해서 잘 맞아떨어졌으면 좋겠다(웃음)”고 각오를 밝혔다.

황현수는 지난 서울 이랜드전에 이어 이날도 선발로 나선다. 김 감독은 “힘도 있고 스피드도 갖춘 선수다. 점프력도 좋다. 술라카보다는 속도가 있기 때문에 오늘 더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황현수/대한축구협회
황현수/대한축구협회

신예 손승범과 황도윤에 대해서도 “승범이는 아직 힘이 약하지만 스피드가 있어 상대한테 위협이 된다. 도윤이는 준비를 꾸준하게 열심히 했다. 언젠가는 기회를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오늘 시게히로랑 고민을 했는데 시게히로가 직전 경기에서 부상을 당했다. 본인은 경기 출전을 원했지만 100%가 아니면 어렵다고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리그에서 처음으로 선발로 나서는 윌리안에 대해 김 감독은 “계획된 상황이다. 그 자리는 경쟁하는 자리다. 45분을 뛰더라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전북전 공략에 대해서는 “상대가 대행 체제라는 건 큰 변수가 아니다. 선수들이 이미 오늘 경기의 중요성을 알고 있다. 준비한 게 운동장에서 잘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상대가 이전에는 선 굵은 축구를 했는데 지금은 후방에서 풀어 나오려 한다. (송)민규가 많이 내려오는데 견제에 대해 선수들과 준비를 했다”고 강조했다.

상암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