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이강인 방출 시나리오, 캄포스 전략이었다"…오시멘 협상 '희생양'으로 전락, 이를 주도한 이가 LEE '하이재킹'했던 단장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최근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PSG)의 이강인을 향한 충격적인 보도가 나왔다. 이강인이 PSG의 '희생양'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어떤 내용이었나. PSG가 올 시즌을 끝으로 떠나는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의 대체자로 나폴리의 빅터 오시멘을 원한다. 문제는 오시멘의 높은 몸값이다. 나폴리는 오시멘의 바이아웃을 원한다. 금액은 1억 2000만 유로(1768억원)다.

PSG는 오시멘을 영입하고 싶지만 현금은 아끼고 싶다. 그래서 무리수를 던졌다. 오시멘의 몸값을 낮추기 위해 PSG 선수를 내준다는 전략을 짰다. 즉 바이아웃 전체는 다 못 주겠고, 부족한 이적료를 PSG 선수로 때운다는 의미다. 이 거래를 성사시키기 위해 PSG는 4명의 선수를 준비했는데 그 안에 이강인의 이름이 포함된 것이다. 이강인과 함께 카를로스 솔레르, 루카스 벨라도, 마르코 아센시오가 몸값 낮추기의 '희생양'으로 지목됐다. 이 충격적인 내용은 이탈리아의 'Il Mattino'가 보도했다. 

그런데 더욱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이 전략을 짠 인물이 다름 아닌 루이스 캄포스 PSG 단장이라는 것이다. 나폴리의 의지가 아닌 PSG의 이적을 총괄하는 단장의 의지인 것으로 드러났다. 캄포스가 누구인가. 역사적인 이적을 성사시킨, 선수 이적에 있어서 세계 최고의 전문가다. 그리고 그는 선수 영입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다 쓰는 것으로 유명하다. 

캄포스 단장이 이 전략을 구상했다는 것이 더욱 큰 충격을 주는 것은, 캄포스 단장이 이강인을 '하이재킹'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그만큼 이강인을 간절히 원했던 인물이기 때문이다. 

지난 여름 이적사장 이강인 이적이 가장 유력했던 팀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명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ATM)였다. 당시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이 이강인을 간절히 원했고, 협의가 긍정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하지만 중간에 PSG가 끼어 들었고, 하이재킹에 성공했다. 이 전략을 짜고 시행한 이가 바로 캄포스 단장이었다. 

당시 스페인 'RELEVO'는 "캄포스가 나쁜 트릭을 썼다. 어떻게 PSG가 ATM을 이겼는지 알고 있는가. ATM은 이강인에 정말 공을 들였다. 몇 달 동안이나 이강인을 추적했다. 하지만 협의를 하는 중간에 PSG가 뛰어 들었다. 결국 PSG가 이겼다. 캄포스의 나쁜 트릭 때문이다. ATM은 1500만 유로(214억원)의 이적료와 선수 1명을 주는 것으로 협의를 진행 중이었다. 협의에 거의 도달한 상황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캄포스는 2200만 유로(314억원)를 질렀다. PSG가 제안하자마자 마요르카는 바로 입장이 바뀌었고, PSG와 손을 잡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강인 방출설을 캄포스 단장이 주도했다는 것, PSG의 소식을 전하는 'Psgtalk'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PSG는 오시멘 영입을 원한다. 나폴리는 오시멘을 할인된 가격으로 떠나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다. 나폴리는 최소 1억 2000만 유로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캄포스가 오시멘 영입을 위해 PSG 선수 한두 명의 선수를 내주는 계획을 세웠다. PSG가 협상 카드로 이강인, 솔레르, 벨라도, 아센시오를 내세운 것이다. 나폴리에게도 매력적인 아이디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나폴리는 오직 현금만을 원하는 것일까. 아니면 PSG가 일부 선수들을 협상 대상으로 이용해 오시멘 가격을 낮출 수 있을까"라며 기사를 마무리 지었다. 

[이강인, 루이스 캄포스 PSG 단장.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스파지오 나폴리]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