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굴욕' 3-0→3-3...'세 골 차 리드' 지키지 못한 맨유, 2부리그 코벤트리와 연장전 돌입→FA컵 결승행 '불투명'

  • 0

코벤트리 시티 하지 라이트/게티이미지코리아 
코벤트리 시티 하지 라이트/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세 골 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코벤트리 시티와 연장전 승부에 돌입했다. 

맨유는 21일 오후 11시 30분(이하 한국시각) 잉글랜드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FA컵' 준결승전 코벤트리 시티와의 경기에서 후반전까지 3-3으로 팽팽하게 맞섰다. 

전반 23분 맨유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오른쪽에서 가르나초가 오버래핑을 시도하던 달로에게 패스했고, 달로가 날카로운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달로의 크로스를 맥토미니가 중앙으로 쇄도하며 왼발 인사이드로 마무리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해리 매과이어/게티이미지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해리 매과이어/게티이미지코리아

전반전 추가시간 맨유는 한 걸음 더 달아났다. 오른쪽에서 래시포드의 슈팅으로 얻어낸 코너킥. 페르난데스는 중앙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매과이어가 헤더골로 연결했다. 매과이어는 프리한 상황에서 편안하게 코벤트리 골망을 흔들었다. 결국 맨유가 2-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 14분 맨유는 승기를 잡았다. 맨유는 빠른 역습을 진행했다. 왼쪽 측면에서 래시포드의 드리블이 수비수에게 걸렸지만 페르난데스에게 향했다. 페르난데스는 수비수를 제쳐낸 뒤 왼발 슈팅을 연결했고, 페르난데스의 슈팅은 수비수 몸에 맞고 골문 안쪽으로 들어갔다.

코벤트리는 분위기 반전을 위해 3명의 선수를 한꺼번에 바꾸는 승부수를 띄웠다. 후반 18분 루이스 빙크스와 파비오 타바레스, 빅토르 토르프가 들어왔고, 라티보디에어와 에클스, 킷칭이 교체로 아웃됐다. 맨유도 맞불을 놓았다. 텐 하흐 감독은 후반 21분 가르나초를 빼고 안토니를 교체 투입했다.

코벤트리가 먼저 교체의 효과를 봤다. 후반 26분 오른쪽 측면에서 교체 투입된 타바레스가 크로스를 연결했고, 중앙에서 심스가 하프 발리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어려운 바운드였지만 집중력을 발휘하며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34분 코벤트리는 맨유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심스의 패스를 받은 오 헤어가 중앙에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오 헤어의 슈팅은 완 비사카의 등에 맞고 득점이 됐다. 다소 행운이 따른 득점이었다고 볼 수 있다.

코벤트리 시티 칼럼 오 헤어(10번)/게티이미지코리아
코벤트리 시티 칼럼 오 헤어(10번)/게티이미지코리아

코벤트리는 마침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 놓았다. 후반전 추가시간 완 비사카의 핸드볼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라이트가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결국 양 팀의 전·후반은 3-3으로 종료됐고, 승부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맨유는 잉글랜드 2부리그인 EFL 챔피언십 소속의 코벤트리와의 경기에서 연장전에 돌입하는 굴욕을 맛보게 됐다. 마치 후반전 경기를 보면 코벤트리의 유니폼 색깔 때문에 맨시티와 맨유의 경기를 보는 듯했다.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