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9분 출전' 이강인, '평점 6.4'로 팀내 꼴찌→주전 경쟁 위기 찾아왔다...PSG는 리옹에 4-1 완승

  • 0

이강인/게티이미지코리아
이강인/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이강인(파리 생제르망)이 최저 평점을 받았다.

파리 생제르망(PSG)은 22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펼쳐진 올림피크 리옹과의 ‘프랑스 리그앙’ 30라운드에서 4-1로 승리했다.

PSG는 잔루이지 돈나룸마, 아슈라프 하키미, 마르퀴뇨스, 다닐루 페레이라, 루카스 베랄두, 비티냐, 워렌 자이르-에메리, 곤살로 하무스, 마르코 아센시오, 랭달 콜로 무아니, 브라들레 바르콜라가 스타팅으로 나섰다. 이강인은 교체 명단에 포함됐다.

PSG는 전반 3분 만에 리드를 잡았다. 바르콜라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후 박스 안으로 침투하는 아센시오에게 패스했다. 아센시오는 볼이 나가기 직전에 크로스를 올렸고 이 볼이 리옹의 마티치에 발에 맞고 골문 안으로 이어졌다.

PSG는 3분 뒤에 스코어를 벌렸다. 아센시오가 왼쪽에서 코너킥을 연결했고 바르콜라가 볼을 머리로 돌려놨다. 이를 뒤에 있던 베랄두가 밀어 넣으면서 점수는 2-0이 됐다. PSG는 전반전에 3번째 득점까지 터트렸다. 전반 32분 하키미의 크로스를 하무스가 강력한 헤더로 연결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PSG와 리옹의 경기 모습/게티이미지코리아
PSG와 리옹의 경기 모습/게티이미지코리아
PSG와 리옹의 경기 모습/게티이미지코리아
PSG와 리옹의 경기 모습/게티이미지코리아

리옹은 전반 36분에 추격골을 터트렸다. 누아마가 페널티 박스 밖에서 기습적인 왼발 슈팅을 시도했고 공은 그대로 골문 안으로 향했다. 하지만 PSG는 5분 뒤 아센시오의 크로스를 하무스가 밀어 넣으면서 다시 점수를 3골 차로 만들었다. 두 팀은 후반전에 득점을 뽑아내지 못했고 결국 경기는 PSG의 4-1 승리로 끝이 났다.

이강인은 후반 36분 하무스를 대신해 교체 투입됐다. 축구통계사이트 ‘소파스코어’에 따르면 이강인은 9분 동안 12번의 볼 터치를 기록했고 패스는 10개를 모두 성공시켰다. 한 번 드리블을 시도했으나 성공시키지 못했고 볼도 한 차례 잃어버렸다. ‘소파스코어’는 이강인에 팀 내 가장 낮은 평점 6.4점을 부여했다. 이강인 다음으로는 선발 출전한 콜로 무아니가 6.5로 낮은 평점을 받았다.

이강인/게티이미지코리아
이강인/게티이미지코리아

이강인은 최근 2경기 연속 선발이 아닌 교체로 나섰다. 지난 바르셀로나와의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 이어 이날도 선발에서 빠졌다. 더욱이 이날 경기는 바르셀로나전에 스타팅으로 나서지 않았던 아센시오, 하무스, 콜로 무아니 등이 먼저 나섰음에도 이강인에게 서발 기회는 주어지지 않았다.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