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도하 쇼크!' 한국 올림픽 진출 좌절…황선홍호, 신태용 인니 돌풍에 무릎 꿇다! 승부차기 끝에 8강 탈락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도하 쇼크다. 한국의 올림픽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한국의 10회 연속 올림픽 진출은 무산됐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할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연장전까지 2-2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10-11로 인도네시아에 무릎을 꿇었다. 

이번 대회는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겸한다. 상위 3팀은 올림픽 본선에 직행하고, 4위는 아프리카의 기니와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통해 올림픽 티켓을 노린다. 총 16개국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후 각 조 1,2위 팀이 8강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가린다. 한국은 4강에서 탈락하며 올림픽 본선 출전 기회가 사라졌다. 

한국의 포메이션은 일본전과 같은 3-4-3 시스템이다. 최전방에는 강성진(FC서울)이 포진했고, 양 측면은 엄지성(광주FC)과 홍시후(인천유나이티드)가 나섰다. 중원은 이태석(FC서울)-김동진(포항스틸러스)-백상훈(FC서울)-황재원(대구FC)으로 구성됐다. 스리백은 조현택(김천상무), 이강희(경남FC), 변준수(광주FC)가 맡았다. 그리고 일본전에 나섰던 백종범(FC서울)이 다시 한번 낙점을 받아 골문을 지켰다.

한국은 전반 15분 선제골을 허용했다. 인도네시아의 라파엘 스트라이크가 아크 왼쪽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골대 오른쪽 상단 구석으로 날아가 꽂혔다. 한국은 전반 45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홍시후가 올려준 크로스를 엄지성이 헤더로 연결했는데 이 공이 인도네시아 코망 테구의 머리에 맞고 굴절되면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그러나 한국은 동점골을 넣은 지 3분 만에 치명적인 수비 실책을 범하며 라파엘 스트라이크에게 또 한 골을 내주고 1-2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자 황 감독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3장의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조별리그서 3골을 기록한 공격수 이영준을 비롯해 정상빈과 강상윤이 들어갔다. 더불어 스리백에서 포백으로 전환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하지만 오히려 악재가 찾아왔다. 후반 23분 상대 선수 발을 밟은 이영준이 퇴장을 당한 것. 그러나 한국은 포기하지 않았고, 후반 39분 동점골을 서공시켰다. 정상빈의 오른발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자 승리의 여신은 인도네시아로 향했다. 황 감독이 후반 추가시간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2-2로 비긴 채 연장전에 돌입했으나 감독이 없는 한국은 힘을 내지 못했다. 결국 승부차기. 한국은 10-11로 승부차기에서 무너졌다. 올림픽 진출은 실패했다. 

[한국-인도네시아 경기 사진, 황선홍 감독. 사진 = 대한축구협회]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