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슈퍼리그 신인왕' 쏭대장 한송희, 현역 생활 마침표 "꿈 같은 시간, 좋은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다" [공식발표]

  • 0

정관장 레드스파크스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정관장 레드스파크스의 '쏭대장' 한송이가 현역 유니폼을 벗고 제2의 인생을 준비한다.

한송이는 2002년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성인 무대에 데뷔해 해당 시즌 슈퍼리그 신인상을 수상했다. 국내선수 중 유일하게 07-08시즌 득점왕 타이틀을 획득했으며, 2017년 KGC인삼공사에 합류 후 미들 블로커로 포지션을 변경한 뒤 19-20, 20-21 두 시즌 연속 베스트 7에 선정되며 제2의 전성기를 피워냈다.

화려한 커리어 뒤에는 꾸준함과 성실함이 있었다. 한송이는 2005년 출범해 스무 해를 맞은 V리그에서 여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프로리그 원년부터 23-24시즌까지 20시즌을 모두 뛰었다.

한송이는 “꿈 같은 시간이었다. 지난 7년간 정관장에서 받은 과분한 사랑에 행복했다. 사랑하는 가족과 항상 응원해주신 팬 분들 덕분에 즐겁게 선수생활을 할 수 있었다. 좋은 모습으로 팬 분들께 다시 인사 드리겠다”고 은퇴소감을 밝혔다.

한편 배구단은 24-25시즌 홈 개막전에 팬들과 함께하는 선수 은퇴식을 열 예정이다.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