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NBA

"1차전 지고 화가 났다…죽기 살기로 뛰었다" 허훈의 투쟁심이 불타올랐다 [MD수원]

  • 0

수원 KT 소닉붐 허훈./KBL

[마이데일리 = 수원 김건호 기자] "죽기 살기로 뛰자는 생각으로 했습니다."

허훈(수원 KT 소닉붐)은 29일 수원 KT소닉붐아레나에서 열린 부산 KCC 이지스와의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40분 동안 활약하며 22득점 10어시스트 3스틸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팀의 101-97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전에 한 1득점도 올리지 못했던 패리스 배스도 후반전에 무려 36득점을 기록하며 활약했다.

허훈과 배스의 활약에 힘입어 KT는 1승 1패 균형을 맞춘 뒤 부산 원정길에 나서게 됐다.

경기 후 허훈은 "1차전 지고 나서 분위기가 처졌는데, 2차전 선수들이 잘해줘서 승리했다"며 "오늘 경기 한 경기 승리했다고 너무 좋아할 것도 아니다. 다음 경기 좋은 결과 만들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허훈은 1차전 당시 22분 59초 동안 코트를 누비며 12득점 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스스로 만족스럽지 못한 활약이었다. '절치부심'했던 그는 2차전에서 대활약하며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그는 "1차전 지고 나서 너무 기분이 안 좋았다. 보여준 것도 없었다. 경기를 안 하고 졌다는 생각이었다. 이럴 팀이 아니어서 너무 화가 나고 짜증 났다"며 "잘 추스르고 감독님과 미팅 후 좋은 결과 만들자고 했다. 죽기 살기로 뛰자는 생각으로 했는데, 다음 경기도 똑같은 마음으로 하겠다. 우승하는 그날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허훈은 "1차전 때 아무것도 못 하고 패배한 것이 더 절실하게 만든 것 같다. 뭘 보여주고 패배했다면, 덜 억울할 텐데 보여주지 못해서 절실했던 것 같다"며 "오늘도 아직 많이 보여준 것 같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승부처에서 더 잘했어야 했다. 다음 경기에서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