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예능

"복권 1등 당첨→父 외도→가족 관계 '와장창'"[물어보살](종합)

  • 0

고민을 공개한 복권 1등 당첨남./케이블채널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고민을 공개한 복권 1등 당첨남./케이블채널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복권 1등 당첨남의 고민이 공개됐다.

2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서 고민남은 "제가 2011년도에 복권 1등 당첨이 되었었다. 한 14억 원 정도... 그래서 26살에 원룸 건물 하나 사고 집 한 채 사고 자동차 하나 샀다"고 입을 열었다.

고민남은 이어 "그런데 그 행복이 오래갈 줄 알았는데 한 5년 전에 아버지의 외도로 인해가지고 부모님이 많이 싸우셨거든. 현재는 이혼 소송 중이시다"라면서 "그 사이에서 저는 중립을 지키고 싶은데 형은 저를 아빠 편이라고 오해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고민을 공개한 복권 1등 당첨남./케이블채널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고민을 공개한 복권 1등 당첨남./케이블채널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이에 이수근은 "그래서 지금 현재 상황은?"이라고 물었고, 고민남은 "이혼 1차 재판 후 어머니가 항소하셨다고..."라고 답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근데 왜 재판을 해?"라고 물었고, 고민남은 "재산 분할 때문에..."라고 답했다.

고민남은 이어 "저는 어머니가 먼저 항소한 걸로 알고 있는데 얼마 전에 형이 '우리 쪽 변호사는 아빠가 항소했다던데!'라고 하더라"라며 "저는 형이 '우리 쪽 변호사'라고 하는 게 화가 나는 게 형이 외가 쪽이랑 인연 끊고 산다 했거든. 엄마의 소식도 모른다 했는데 뒤에서는 엄마를 도와주고 있었던 거 같은 거야"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서장훈은 "이건 복잡할 게 없어. 외도로 인한 위자료는 아버지가 주면 되고 재산 분할도 이미 정해져 있다. 반 주시면 돼. 사실 항소는 하나 마나인 상황이다. 근데 이제 내가 보니까 아마도 어머니가 화가 나서 하는 행동 같아. 어머니가 아무리 뭘 해도 다 뺏어올 수가 없엉. 그러니까 부모님은 각자 사시면 될 거 같고"라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이를 듣던 고민남의 동서는 "또 중요한 건 형님이 힘들어하니 주변 식구들도 힘들어 한다"고 제보했고, 이수근은 "내가 봤을 때 가장 중요한 건 나의 가족이다. 부모도 아니야. 내 가족한테까지 힘듦을 짊어지게 하면 안 돼. 가족도 잘 돌보면서 상황을 해결하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고민을 공개한 복권 1등 당첨남./케이블채널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고민을 공개한 복권 1등 당첨남./케이블채널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서장훈 또한 "아버지는 이혼하면 행복하게 살 거야. 어머니는 이혼을 하게 되면 더 예민해지실 거고. 그래서 내가 볼 때는 누구의 편을 떠나서 어머니에게 신경도 쓰고"라고 조언했지만, 고민남은 "근데 어디 있는지 모른다. 형이랑 엄마가 연락을 하는 거 같은데 물어보면 엄마랑 인연 끊었다 하고 이모들도 알려주지 않는다. 본인들은 다 알고 있으면서"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고민남은 "저는 그저 부모님이 각자 잘 사시길 바랐던 건데..."라고 토로했고, 서장훈은 "그러면 내버려 둬! 형이 엄마 편이라며. 그러면 형한테 엄마 맡기고 너는 신경 꺼. 신경을 써서 마음이 아픈 거야"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서장훈은 이어 "그리고 또 하나, 지금은 가족 모두가 감정이 격해있는 시기다. 그래서 중립적으로 행동하면 아빠 편이라고 생각하는 거다"라면서 "시간이 지나 감정이 누그러지면 보고 싶어 지고 오해가 풀릴 거니까 과도한 신경으로 스트레스 받지 마라. 지금은 잠시 내려놔도 된다"고 조언했고, 고민남은 "부모님이 힘들면 언제든지 달려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케이블채널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선녀 보살 서장훈과 동자 이수근이 꽉 막힌 속을 확! 뚫어줄 신통방통 해결책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고향미 기자 catty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