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예능

네 번 결혼한 박영규, ♥25세 연하에 다 바쳐…"곧 70이라 필사적" [돌싱포맨]

  • 0

SBS 제공
SBS 제공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배우 박영규가 4혼의 모든 것을 파헤친다.

30일 방송되는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새혼의 신' 박영규, 윤기원, 이진호가 출연한다.

네 번째 결혼이자 '새혼 6년차' 박영규와 최근 재혼에 성공한 '새혼 2년차' 윤기원이 등장하자 '돌싱포맨'은 "돌싱들의 신이 오셨다"며 격하게 환영했다. 이에 박영규는 "너희도 이혼을 겪어봤지만, 나는 너희들과 차원이 다르다"며 쿨하게 '4혼'을 인정하는 모습을 보여 시작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돌싱포맨'은 '새혼의 신' 박영규에게 새혼식과 축의금 등 새혼에 대한 질문과 궁금증을 쏟아냈다. 박영규는 '새혼 전문가'답게 막힘없이 명쾌한 솔루션을 제시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돌싱포맨'은 "너무 존경스럽다" "새혼 교주님으로 모시고 싶다"며 흠뻑 빠져들었다.

박영규는 25살 연하 아내와 드라마 같은 연애 스토리를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박영규는 나이 차를 역으로 이용한 필사적인 '나이 플러팅' 비법은 물론, 연애에서 결혼으로 가기 위해 사용한 최후의 밀당, 그리고 현재의 아내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친 '플렉스 프러포즈' 일화까지 아낌없이 쏟아냈다. 박영규는 "곧 칠십이라 결혼에 필사적이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오후 9시 방송.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