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빌리는데만 3억"…나영석 PD 입이 또, '고척돔 팬미팅' 백상 공약 어쩌나 [종합]

  • 0

나영석 / 사진 = 한혁승 기자(hanfoto@mydaily.co.kr)
나영석 / 사진 = 한혁승 기자(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나영석 PD가 즐거운 고민에 빠졌다. 수상 공약으로 내걸었던 '고척돔 팬미팅' 때문이다.

나영석 PD는 7일 열린 '60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남자예능상을 수상했다. 남자예능상 부문은 기안84·나영석·유재석·침착맨·탁재훈이라는 치열한 대진으로 시상식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부문이다.

트로피를 받은 나영석은 "받을 일이 없는 분야에 후보로 지목되고, 재밌어서 나와있었는데 상을 받으니까 너무나 죄송스럽다. 아무래도 연출을 불성실하게 하고, 구독자들과 콘텐츠를 만든 때문인 것 같다. 구독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제는 시상식을 앞두고 내걸었던 나영석 PD의 '고척돔 팬미팅' 이행 여부다.

백상예술대상이 끝난 뒤,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나영석 PD는 구독자들의 쏟아진 질문에, "혹시 고척돔 빌리는 데 얼마냐?"고 확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주변 스태프들은 "잠깐 알아봤다. 검색해 봤는데 체육 시설로 빌릴 때랑 공연 용도로 빌릴 때랑 다르더라. 약 3억 원 정도 한다"고 전해 나 PD를 놀라게 했다.

그럼에도 나 PD는 초대할 게스트 라인업을 고민하는 등 '고척돔 팬미팅'에 대한 고민에 착수하는 모습을 보여 기대를 높였다.

나영석 / 사진 = 한혁승 기자(hanfoto@mydaily.co.kr)
나영석 / 사진 = 한혁승 기자(hanfoto@mydaily.co.kr)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