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서동주 "난자 냉동 시술 부작용으로 살쪄, 56kg 됐다"…풍자 '깜짝'

  • 0

서동주 / LG U+모바일tv 제공
서동주 / LG U+모바일tv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가 체중 증가를 고백했다.

9일 LG U+ 모바일tv 오리지널 예능 '믿고 말해보는 편-내편하자’ 시즌3'에는 서동주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스튜디오를 찾은 서동주는 “건강한 음식을 좋아한다”면서 자신이 실제 즐겨 먹는 비건 푸드 한상 차림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서동주는 ”최근 체중이 3kg이 늘어 56kg이 됐다”라며 ”하루에 사과 두개만 먹는다”는 극한 다이어트 근황을 전해 톱모델 한혜진과 바디 프로필을 준비 중인 박나래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하지만 풍자는 “56kg요?”라며 부러움을 표하면서도 온통 풀밭(?)인 다이어트용 음식 차림에 불만을 토로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고.

이처럼 서동주가 극한 다이어트를 하게 된 이유는 냉동난자 시술 부작용 때문이라는데. 군살 없이 탄탄한 50kg대 몸매를 유지하는 ‘자기 관리 끝판왕’다운 건강한 식단 루틴과 다이어트 비법이 공개될 본 방송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냉동난자 시술을 받는 이유를 묻는 한혜진의 질문에 대한 서동주의 솔직한 답변을 들은 박나래는 “잘했다”라면서 무한 공감을 보냈다고 해 그 이유가 무엇일지도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9일 0시 U+모바일tv 앱에서 공개.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