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윤성호 "지난해 정말 힘든 시간…'뉴진스님' 해외서도 빵 터져 나도 놀라" [뉴스룸](종합)

  • 0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개그맨 윤성호가 부캐릭터 '뉴진스님'의 인기를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뉴진스님'으로 활동 중인 윤성호가 출연했다. 윤성호는 승려복장을 입고 디제잉을 하며 새로운 모습으로 K-불교를 알리고 있다.

이날 윤성호는 법명을 '뉴진스님'으로 정한 것에 대해 "새롭게 시대가 변하고 있기 때문에 영어를 넣었다. 새롭게 나아가자는 뜻"이라며 NEW(새로운)와 나아갈 진(進)을 합친 이름이라고 했다.

이어 인기를 실감하냐고 묻자 "정말 많은 분들이 즐거워하고 호응해주신다. 이렇게 기뻐할 줄은 상상을 못했다"며 "살짝은 어깨가 무겁다. 행실 하나하나 바로해야 하기 때문"이라며 "많은 사람들에게 불편을 주면 안 된다. 물론 불편해하는 사람들도 있을 수 있지만, 즐거워하고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답했다.

윤성호는 대만, 말레이시아 등 해외에서도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했다. 그는 "해외에서도 소위 말해 빵 터졌다"며 "대만에서의 인기에 저도 놀랐다. 말레이시아에서도 반응이 좋았다. 해외에 갈 때마다 반응이 커진다. K-불교를 알리기 위해 해외 순례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불교 하면, 수행, 명상 등 정적인 이미지가 떠오르기 마련인데 불교 행사 섭외를 받고 EDM 공연을 하는 것이 걱정되진 않았냐는 질문에는 "걱정 안했다. 이런 걸 하려고 불러 주신 거 아닌가"라며 "'불교계가 점점 새롭게 나아가고 있구나'라는 걸 느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성호는 "지난해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다. '나한테 왜 이렇게 힘든 시간이 오나?'라고 생각할 정도였다. 그만큼 찾아주는 사람이 없었다"라며 "원래는 매일 6시에 일어나 활동하던 사람이었는데 아침에 눈이 안 떠지더라. 정신은 깨어 있는데 아침에 눈을 뜨고 싶지 않았다. 미래가 안 보여서 뭘 해야 할지 모르겠어서 그랬다"고 말했다.

윤성호는 "힘들었던 당시의 마음을 가사에 녹였다. 고통을 이겨내면 극락왕생 같은 삶을 누릴 수 있다고 하는데, 그 마음을 가사에 담았고, 그게 제 현실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힘든 시기를 운동으로 극복했다며 "바디프로필을 준비하면서 16kg을 감량했다. 몸이 정신을 지배하니 번뇌가 사라지더라. 힘들 때 술과 담배에 의지하면 안 되니까 더더욱 멀어지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끝으로 윤성호는 목표를 묻자 "그냥 흘러가는 거다. (목표는) 따로 없는 것 같다. 지금처럼 똑같이 살다 보면 알아서 다 살아진다. 너무 걱정하지 말라. 지금 좋은 일이 있든, 나쁜 일이 있든"이라고 말했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