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48세' 엄기준, 12월 비연예인과 결혼…"혼전임신 NO" [공식입장]

  • 0

배우 엄기준. / 마이데일리
배우 엄기준.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엄기준(48)이 결혼한다.

소속사 유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3일 마이데일리에 "엄기준이 12월에 결혼하는 것이 맞다. 비연예인인 예비신부를 배려해 결혼식은 양가 가족과 친인척, 가까운 지인들을 초대해 비공개로 치를 예정"이라며 "혼전임신은 아니"라고 밝혔다.

엄기준은 지난 1995년 연극 '리처드 3세'로 데뷔해 뮤지컬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그리스', '헤드윅', '김종욱 찾기' 등에서 활약했다. 2006년 드라마 '드라마시티-누가 사랑했을까'를 시작으로 '김치 치즈 스마일', '그들이 사는 세상', '드림하이', '작은 아씨들'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약을 펼쳤다.

특히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주단태 역을 맡아 열연,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호평받았다. 현재 '7인의 부활'에서 또 한 번 빌런 매튜 리로 변신해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