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크래시' 곽선영 "촬영하다 사고 내 차량 한 대 폐차, 잘못했습니다"

  • 0

'크래시' / ENA 제공
'크래시' / ENA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곽선영이 촬영 중 벌어진 큰 사고를 고백했다.

13일 열린 ENA 새 월화드라마 '크래시' 제작발표회에는 박준우 감독, 이민기, 곽선영, 허성태, 이호철, 문희가 참석했다.

'크래시'는 교통범죄 일망타진, 칼 대신 운전대를 쥔 도로 위 빌런들을 소탕하는 교통범죄수사팀의 노브레이크 직진 수사극. 이날 곽선영은 "촬영 과정을 떠올리며 무술팀이 너무나 잘 케어해줬기 때문에 최대한 안전하게 촬영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곽선영은 "그런데 드리프트를 하고 나서 후진을 하는 장면이었는데 후진을 빠른 속도로 해본 적이 없어서 저도 모르게 세게 엑셀을 세게 밟았나 보다. 사고를 냈고, 차를 폐차를 시켰다. 오래된 차량 하나를 망가뜨렸다. 큰 사고를 쳤지만 크게 다치지 않았고 잘 끝냈다. 잘못했다"고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크래시'는 13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