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서트

진욱·황민우·황민호, 합동 콘서트 성료…풍성한 귀 호강

  • 0

'2024 진욱 황민호 황민우 김태연 효 콘서트'. / 초이크리에이티브랩
'2024 진욱 황민호 황민우 김태연 효 콘서트'. / 초이크리에이티브랩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가수 진욱과 황민우·황민호 형제가 합동 콘서트를 성료했다.

진욱, 황민우, 황민호는 지난 11일 대구 엑스코 컨벤션홀에서 '2024 진욱 황민호 황민우 김태연 효 콘서트'를 개최하고 관객들과 만났다.

올해 초 초이크리에이티브랩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진욱, 황민우, 황민호는 합동 콘서트로 특급 시너지를 발휘했다. 이들의 다채로운 선곡과 열정적인 무대 매너가 관객들을 매력적인 트로트 세계로 빠져들게 했다.

이날 진욱은 '밤열차', '곡예사의 첫사랑', '이력서', '사랑했지만' 등 명곡들을 자신만의 목소리와 감성으로 재해석해 열창했다. 또 지난해 TV조선 '트랄랄라 브라더스'에서 선보인 '땡벌'을 라이브로 들려줬다. 진욱 특유의 부드럽고 섬세한 실크 미성이 관객들의 마음을 물들였다.

황민우, 황민호 형제의 솔로와 합동 무대 역시 남녀노소 모두를 즐겁게 했다. 황민우는 지난해 발매한 '오빠 (OPPA)'와 더불어 흥겨운 '한 판 뜨자', 무르익은 감성의 '영일만 친구'로 귀 호강을 선사했다. 황민호는 '용두산 엘레지', '진또배기', '회룡포'를 시원하고 카랑카랑한 목소리로 불렀다. 두 사람의 화려한 퍼포먼스와 케미스트리가 돋보인 '옆집오빠' 무대도 환호를 자아냈다.

공연 엔딩에서는 진욱이 '빠라빠빠', 황민우가 '못난놈', 황민호는 '아버지의 강'을 각각 선곡해 마지막까지 풍성한 울림을 전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