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대 편입NO, 정식입학" 함소원, 학력위조 부인 2년만 '또 해명' [MD이슈](종합)

  • 0

방송인 함소원 / 마이데일리
방송인 함소원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학력위조 의혹에 대해 거듭 해명했다.

15일 함소원은 "내가 여러 번 숙명여대를 입학한 것을 이야기했다. 물론 학력위조 편입설, 제적설, 학교에서 입학 거부설, 설이 너무 많았다"며 "편입이 아닌 정식 입학한 사실은 내가 아는 사실이고 나머지는 내가 학교에 문의하니 내가 아는 사실 이외에 기사에 난 일들은 학교에서는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말도 안되는 기사들의 출처는 어디일까? 남아있는 것은 1995년도 입학증 뿐"이라면서 "사실 나는 나의 대학교 시절을 떠올리고 싶진 않다. 지금은 너무 행복한데 그때는 그래 숙명여대 합격 사실을 들은 그날은 행복했다 하지만, 바로 나는 첫 번째 등록금의 위기에 처한다. 아빠가 친척집에 등록금을 빌리셔야 하는 그 상황. 그때의 우리 아빠의 얼굴 표정… 지금도 내 마음이 아린다. 지금 자식을 낳고 보니 더 내 마음이 울리고 아린다"라고 했다.

함소원은 "사실 나에게 숙명여자대학교가 좀 힘들다. 이쁘게 꾸미고 미팅 캠퍼스 첫사랑 낭만 젊음과는 거리가 먼, 다른 과는 모르겠으나 무용과는 등록금 외에도 들어가는 돈이 적지 않다. 그 쪼들리는 생활이 너무 싫었다. 난 학교 가기 싫었다"고 대학 시절을 떠올렸다.

함소원 SNS
함소원 SNS

그렇게 힘든 시간을 보내던 함소원은 우연히 강남의 미용실에서 미스코리아 전단지를 보게 됐다며 "미스코리아 수상 진 2000만 원, 선 1500만 원. 이거다 이거면 된다. 당시 숙대 한 학기 등록금은 300만 원이면 학교를 다닐 수 있다"는 생각에 미스코리아 참가를 결심했고, 미스코리아가 됐다고 밝혔다.

과거 함소원은 한 방송에 출연해 숙명여대 무용과를 차석으로 입학했다고 밝혔으나, 지난 2021년 학력위조 의혹에 휩싸였다. 이후 편입을 통해 입학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는데, 함소원은 2022년 "대학 입학 논란이 불거졌을 때 가장 힘들었던 것은 17살 소녀의 땀과 노력이 그저 입술에서 바람 불면 '후'하듯 날아가는 느낌이었다. 내 숙명여대 학번 9536*** 아직도 이렇게 선명한데"라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함소원은 지난 2018년 18세 연하의 중국인 남편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딸 혜정 양을 두고 있다. 이들 가족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으나, 방송 조작 의혹이 제기된 후 하차했고, 프로그램도 폐지됐다. 최근 MBN '가보자GO'에 깜짝 등장해 화제를 모은 함소원은 "저는 전직 연예인"이라며 "100% 리얼 우연 방송 출연이었다라는 것을 알려드린다"고 방송 복귀설에 대해 부인했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