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호중에 수차례 출석 요청, 17시간만에 뒤늦게 등장”…사고 직전 유흥주점 방문[MD이슈](종합)

  • 0

김호중/마이데일리DB
김호중/마이데일리DB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경찰이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가수 김호중에게 수 차례 출석 요청을 했지만, 김호중은 뒤늦게 경찰서에 출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사고 직전 유흥주점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9일 밤 11시 40분쯤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흰색 SUV 차량 한 대가 마주오던 택시를 들이받은 사고가 일어난 뒤, 사고를 낸 차량의 소유자가 김호중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공개된 사고 당시 CCTV 영상에는 왕복 2차선 도로를 달리던 흰색 SUV가 반대 차선에서 멈춰 있던 택시를 들이받는 모습이 담겼다. 들이받은 쪽 바퀴가 번쩍 들릴 정도의 충격이었지만 운전자는 내리지 않은 채 그대로 출발했다.

JTBC는 “경찰은 차량 소유자인 김호중에게 문자 메시지로 경찰에 출석할 것을 요청했다”면서 “응답이 없자 수차례에 걸쳐 다시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전화를 걸어 출석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김호중은 바로 경찰서에 오지 않았고, 사고 2시간 만에 김호중의 매니저는 김호중의 옷을 입고 자신이 운전자라며 자수했다. 

김호중은 사고가 발생한 지 17시간 만인 다음날 오후 4시 30분쯤 경찰서에 출석해 음주측정을 실시했다. 결과는 음성이 나왔다. 김호중은 처음에 운전 사실을 부인하다가 경찰의 추궁 끝에 뒤늦게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호중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는 등 강제수사를 검토 중이다. 또한 거짓으로 자수한 매니저에 대해선 범인 도피죄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채널A 캡처
채널A 캡처

김호중은 사고 직전 유흥주점을 방문한 사실도 드러났다. 채널A는 15일 “김호중은 유흥주점은 갔지만 술은 마시지 않았다며 음주 운전 혐의는 여전히 부인하는 걸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한편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14일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그 어떠한 경우에도 아티스트를 지킬 것을 약속드린다"며 "예정되어 있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창원 / 김천, 월드유니언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은 일정 변동 없이 진행하려고 한다"고 알렸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