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대한유소년야구연맹 국가대표팀, 16~21일 日 국제교류전 참가…이상근 회장 "10년간 한일 국제교류전 개최, 연맹 발전에 큰 도움"

  • 0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제17기 대표팀.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제공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제17기 대표팀.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 국가대표팀이 16일부터 21일까지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되는 한일 국제교류전에 참가한다. 이번 국제교류전에 출전하는 대표팀은 전국에서 선발된 강건호(경남 함안BC, 함성중3)를 포함한 55명의 대규모 선수단으로 구성된다. 초등학교와 중학교로 나뉘어 일본 오사카·고베 지역 대표팀과 국제교류전을 갖는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 국가대표팀은 2013년에 일본 마쯔야마시에서 첫 국제교류전을 시작했다. 이번 대표팀은 17기다. 총 5개 팀으로 나뉜다. 6일 동안 총 16경기를 치른다. 일본 오사카·고베 지역 대표팀과 실력을 겨루게 된다.

그동안 연맹 대표팀을 거쳐 잘 성장해 현재 프로야구 선수로 활약 중인 스타들이 꽤 있다. 최승용(두산베어스), 오상원(키움히어로즈), 권동혁(LG트윈스), 박지호(두산베어스) 등이 KBO리그 무대를 누비고 있다. 또한, 박건우(충암고3), 임진묵(경기상고3), 김성재(선린인고3), 심재훈(유신고3) 등 대한유소년야구연맹 팀에서 활약한 다수 선수들이 올해 KBO 신인 유력 지명 후보로 거론된다.

이번 한일 국제교류전에 출전할 연맹 국가대표팀 총감독으로 발탁된 김현우 감독(서울 성동구유소년야구단)은 "올해 팀 우승을 통해 대표팀 감독으로 선발되어 우리 선수들과 함께 해외 경기를 하게 되어 교류전이 많이 기대된다. 유소년야구 선수들에게 야구 실력도 증진하고 견문을 넓혀 주고자 한다"며 "특히 일본 야구를 통해 예절 및 기본기 야구를 배워 훌륭한 선수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되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상근 대한유소년야구연맹 회장은 "일본 국제교류전을 시작한 지 딱 10년이 지났다. 이번 대표팀이 17기째다"며 "그동안 대한유소년야구연맹 발전에 일본 국제교류전도 큰 영향을 미쳤다. 우리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들이 일본 대표팀과 대결을 하면서 느끼고 배우는 점이 많다. 이번 대표팀도 좋은 경기를 하고 많은 것으로 배우고 오겠다"고 힘줬다.

◆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제17기 국가대표팀 명단

* 선수들 - 배준서, 우승헌, 홍유빈(이상 구리광개토유소년야구단), 손건우, 최은석, 김도우, 김정운, 오성식, 정현배, 김태영, 최주원(이상 김포시위드유소년야구단), 이서준, 김도영, 박가현, 이서안, 최종혁, 최현성, 황현민, 현정우(이상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김건, 박민서, 송시윤, 전현준(이상 노원구유소년야구단), 유종범, 김경태, 서지웅, 이진성(이상 논산시유소년야구단), 이승현, 강태우(이상 도봉구유소년야구단), 이건호, 김도율, 김태륜(이상 동해시유소년야구단), 신민호(보령시유소년야구단), 김도빈, 용지훈, 이시우, 최시원, 최재훈, 홍석영(이상 성동구유소년야구단), 신채윤, 이정후, 최선홍(이상 송파구유소년야구단), 이건희, 이선우, 지은혁(이상 안양시유소년야구단), 강건호, 김진하, 김동호, 김준석, 박준홍, 황태율, 김동현(이상 함안베이스볼클럽), 조승민, 김지한, 조윤호(이상 화성시유소년야구단)

* 코칭 스태프 - 김현우 감독(성동구유소년야구단), 남성호 감독(안양시유소년야구단), 마낙길 감독(노원구유소년야구단), 신정익 감독(논산시유소년야구단), 김종진 감독(도봉구유소년야구단), 김문한 감독(함안베이스볼클럽), 최훈 감독(김포시위드유소년야구단), 윤규진 감독(송파구유소년야구단), 박민철 감독(구리광개토유소년야구단), 권오현 감독(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이동은 감독(화성시유소년야구단), 김흥만 감독(동해시유소년야구단)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