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직선타→뜬공→직선타' 김하성, 득점권 찬스 놓치고 8회 수비 교체...무려 12일 만에 '無출루' 경기

  • 0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무안타로 침묵했다.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 3연전에서 처음으로 출루조차 하지 못했다. 

김하성은 16일 오전 5시 10분(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와의 경기에서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샌디에이고는 0-8로 셧아웃 패배를 당하며 3연패의 늪에 빠졌다. 

김하성은 올 시즌 초반 상당히 기복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무안타 경기가 많아지고 있으며 멀티히트를 기록한 경기는 무려 지난달 25일까지 넘어가야 한다. 지난달 27일부터는 4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친 적도 있다. 

설상가상 부상까지 당할 뻔했다. 김하성은 지난 13일 열린 LA 다저스와의 홈경기에서 4회 말 1사 1, 2루에서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김하성은 다저스 선발 워커 뷸러의 2구째 94.4마일(약 152km) 싱커에 왼쪽 손목을 맞았다. 

김하성은 쉽게 일어서지 못했다. 손가락을 구부렸다 폈다 반복하는 데 있어 불편함을 호소했고, 결국 김하성은 5회 초 수비 때 타일러 웨이드 주니어와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X-레이 검사 결과 아무 이상이 없다고 했고, 김하성은 14일 경기에서 곧바로 다시 출전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게티이미지코리아

큰 부상을 피한 김하성은 14일 경기에서 뛰어난 선구안으로 3출루 경기를 완성했다. 김하성은 1타수 무안타 3볼넷을 기록했다. 15일 경기에서는 3경기 만에 안타를 신고했다. 김하성은 5회 말 내야안타로 1루를 밟았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 다시 무안타로 침묵하며 아쉬운 활약을 보여줬다. 8회 초 수비 때는 웨이드와 교체됐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08에서 0.204(157타수 32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김하성은 팀이 0-5로 뒤진 3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김하성은 볼카운트 1S에서 콜로라도 선발 오스틴 곰버의 2구째 슬라이더에 배트를 내밀었다. 김하성의 타구는 99마일의 속도로 빠르게 날아갔지만 우익수 정면으로 향하며 라인드라이브로 아웃됐다. 

5회 말 김하성은 2사 1루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이번에도 콜로라도 선발 곰버와의 맞대결. 김하성은 2B-2S에서 5구째 바깥쪽 너클 커브를 밀어쳤지만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팀이 0-7로 뒤지던 7회 말 마지막 타석에서는 득점권 찬스를 잡았다. 김하성은 2사 1, 3루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이번에는 콜로라도의 바뀐 투수 저스틴 로렌스의 3구째 낮은 싱커를 받아쳤지만 이번에도 우익수 정면으로 향했다. 

7회 말 타석을 마지막으로 8회 초 수비에서 김하성은 웨이드와 교체되면서 이날 경기를 마쳤다. 

콜로라도 로키스 조던 벡./게티이미지코리아
콜로라도 로키스 조던 벡./게티이미지코리아

샌디에이고는 콜로라도와의 홈 3연전에서 스윕패를 당했다. 샌디에이고는 2회 초에만 3실점을 내주면서 좋지 않은 출발을 보였고, 3회 초에도 2실점을 추가로 헌납하며 경기는 일찌감치 기울어졌다. 6회 초에는 조던 벡에게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벡은 8회 초에도 1타점 적시타를 터트리며 샌디에이고를 무너뜨렸다. 결국 콜로라도가 8-0 셧아웃 승리를 완성하며 샌디에이고와의 3연전 스윕을 달성했다. 콜로라도의 7연승.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