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진 "말레이시아에 부인·애가 둘 있다고? 저 결혼 안했다" 가짜뉴스 해명 [전현무계획]

  • 0

MBN ‘전현무계획’
MBN ‘전현무계획’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가수 손태진이 그간 소문으로 떠돌던 가짜뉴스에 속 시원히 답하며 루머를 불식시킨다.

17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되는 MBN ‘전현무계획’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미식의 본고장’ 전라도 로컬 맛집 검증에 나선 전현무, 곽튜브, 손태진의 활약상이 그려진다. 또한 광주-나주-무안에 이어, 담양-고창-전주까지 계속되는 ‘전라도 제철 맛집 먹트립’ 현장이 예고돼 시청자들의 군침을 제대로 자극한다.

앞서 세 사람은 광주 애호박찌개부터 나주 곰탕, 74년 전통의 무안 짚불구이까지 폭풍 흡입하며 행복한 먹투어를 이어간 상황. 여기에 무안에서만 맛볼 수 있는 짚불구이·칠게장·양파김치 조합의 ‘짚불 삼합’을 맛보며 행복감을 드러낸다.

만족스러운 먹방 중, 전현무는 손태진을 향해 “사실 트로트 가수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간다고 했을 때 말리려 했다”는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이어 “한 분야에서 1등을 했던 사람이 또 다른 분야에 도전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 일이다. ‘팬텀싱어’ 우승 후 베이스바리톤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던 때라, 떨어질 경우에는 부담감도 있을 것 같았다”고 그 이유를 전했다.

이에 손태진은 “너무 감사한 결과 덕분에 지금 이렇게 웃으면서 이야기하지만, 그땐 되게 힘들었다. 하지만 남들이 안 가는 길에서 오히려 새로운 길이 보이더라. 도전하는 과정에서 배우고 얻은 것이 많다”고 말했고, 곽튜브 역시 “길을 터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맞장구쳤다.

MBN ‘전현무계획’
MBN ‘전현무계획’

그런가 하면 손태진은 “오디션 상금으로 역대 오디션 중 최고 상금인 6억 3천만 원을 받았다. 세금만 해도 40%”라고 밝혀 입이 떡 벌어지게 만든다.

이어 우승 상금의 행방을 묻는 질문에는 “국민투표로 만들어진 감사한 자리인 만큼, 제일 먼저 기부를 했고 부모님께 효도도 했다. 아직 제 자신한테는 선물을 못해서 고민 중”이라고 덧붙인다.

이에 전현무가 “벌써 건물주라는 이야기가 있던데?”라고 묻자, 손태진은 “저는 가짜뉴스에 의하면, 여의도에 자가 집도 있고 말레이시아에 부인도 있고 애도 둘이다. 그래서 저한테 집들이 하자고 연락이 온다”고 웃었다. 또 손태진은 “모두 거짓이다. 저 결혼 안 했다"고 재차 강조하며, “그래도 너무 감사한 게 반전세에서 전세로 옮기게 됐다”고 자신을 둘러싼 오해를 바로 잡았다.

이를 듣던 곽튜브는 “보이스피싱만 있는 게 아니라, 너튜브피싱이 있다. 가짜뉴스들을 조합해서 영상 썸네일을 자극적으로 뽑는다”고 언급했다.

쉴 새 없이 비하인드 토크가 이어지던 중, 드디어 세 사람은 대망의 하이라이트 ‘칠게장 비빔밥’을 영접한다. 역대급 무안 짚불구이 먹방이 침샘을 자극한 가운데, 마침내 또 다른 별미 칠게장 비빔밥까지 야무지게 비벼 먹은 것. 세 사람은 칠게장의 매력에 흠뻑 빠진 듯, 연신 고개를 끄덕이며 감탄을 연발한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