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이제 아픈 손가락은 안녕' 타격에 눈 뜨니 무섭다→개인 최다 홈런도 바라본다 [MD인천]

  • 0

삼성 라이온즈 이성규./인천=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삼성 라이온즈 이성규./인천=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인천 심혜진 기자] 삼성 라이온즈 '아픈 손가락' 이성규(31)가 마침내 훨훨 날고 있다.

삼성은 16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서 12-4 대역전승을 일궈냈다.

1선발 외국인 투수 코너 시볼드는 7이닝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8탈삼진 3실점(2자책점)의 데뷔 첫 퀄리티스타트 플러스를 달성하며 시즌 3승을 거뒀다. 

타선에서는 이성규의 활약이 있었다. 이성규는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는 못했다. 팀이 2-3으로 추격하던 6회초 1사 1루에서 오재일 타석 때 대타로 나섰다. 

첫 타석에서는 투수 땅볼로 물러난 이성규는 8회 두 번째 타석에서 역전의 시작을 알렸다. 류지혁의 적시타로 3-3 동점을 만든 가운데 2사 2루에서 이성규가 볼카운트 0-2에서 조병현의 3구째 147km 직구를 받아쳐 좌측 펜스를 훌쩍 넘겼다. 시즌 6호이자 역전 투런포였다.

이후 김헌곤의 백투백 홈런이 터지면서 삼성이 승기를 잡았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최정의 실책으로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이성규는 삼성의 '차세대 거포'로 촉망받는 유망주였다. 2018년을 잊을 수 없다. 경찰 야구단 시절 퓨처스리그에서 31개의 홈런을 때려내며 장타력을 과시한 이성규는 지난해 시범경기 홈런왕(5개)에 오르며 기대감을 안겼다.

하지만 정작 정규시즌에선 활약하지 못했다. 부상과 부진으로 타율 0.207에 그쳤고, 홈런은 단 1개밖에 되지 않았다. 지난해까지 1군 통산 타율이 0.188(452타수 85안타), 홈런도 13개뿐이었다.

2024년 5월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삼성-SSG의 경기.<br><br>삼성 이성규가 3-3 동점이던 8회초 2사 2루에서 역전 투런 홈런을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2024년 5월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삼성-SSG의 경기.

삼성 이성규가 3-3 동점이던 8회초 2사 2루에서 역전 투런 홈런을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그랬던 이성규가 마침내 눈을 뜨는 모양새다.

경기 후 만난 이성규는 홈런 상황에 대해 얼떨떨해했다. 그는 "초구, 2구가 모두 직구였는데 타이밍이 다 늦었다. 솔직히 어떻게 쳤는지 모르겠다. 냅다 돌렸는데 얻어걸린 것 같다"면서 "더그아웃에 들어오니 동료들이 '미쳤다'고 하면서 엄청 좋아해줬다"고 활짝 웃어보였다.

그의 말대로 '미친 활약'을 하고 있다.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벌써 6개의 홈런을 때렸다. 이런 페이스라면 개인 최다 홈런도 기대할 수 있다. 2020년 때려낸 10홈런이 한 시즌 개인 최다 홈런이다. 

이성규는 "최근 타격감이 주춤했는데, 이럴 때가 가장 힘들더라. 어떻게 극복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아직은 미흡하다. 그래서 형들에게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 (강)민호 형 같은 경우에는 야구는 매일 하는 거니깐 하루하루 스트레스 받고 그럴 필요가 없다고 말씀해주셨다. 내일 또 나가서 쳐야 하니깐 하루 못 쳤다고 기분 상하지 말고 잘 쳤다고 좋아하고 그럴 필요가 없다고 했다"면서 "개인 최다 홈런에 대한 욕심은 없다. 하루하루 나가는 것에 열심히 할 뿐이다"고 힘 줘 말했다.

큰 목표를 잡기 보다는 경기에 최선을 다하는 것에 집중을 하고 있다. 그래도 야구가 잘 되니 재미있는 것은 어쩔 수 없을 터. 이성규는 "아무래도 야구가 잘 되니까 진짜 재밌다. 그전에는 자신감도 없었고, 야구장에 나오면 많이 위축됐는데, 요즘은 그런 거 없이 재밌게, 즐겁게 야구하고 있다"고 활짝 웃어보였다.

젊어진 팀 분위기도 영향을 미친다. 이성규는 "(김)영웅이도 그렇고, (이)재현이, (김)지찬이 등 어린 선수들이 너무 잘해주고 있어서 팀 분위기가 좋다. 외국인 타자 맥키넌도 한 몫을 하고 있다. 팀 분위기는 더할 나위 없이 좋다"고 말했다.

이성규는 마지막으로 "야구장에서 항상 최선을 다하는 선수면 충분할 것 같다"는 말로 앞으로의 활약을 다짐했다.

2024년 5월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삼성-SSG의 경기.<br><br>삼성 이성규가 3-3 동점이던 8회초 2사 2루에서 역전 투런 홈런을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2024년 5월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삼성-SSG의 경기.

삼성 이성규가 3-3 동점이던 8회초 2사 2루에서 역전 투런 홈런을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2024년 5월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삼성-SSG의 경기.<br><br>삼성 이성규가 3-3 동점이던 8회초 2사 2루에서 역전 투런 홈런을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2024년 5월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삼성-SSG의 경기.

삼성 이성규가 3-3 동점이던 8회초 2사 2루에서 역전 투런 홈런을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인천=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인천=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