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NBA

LG, '베테랑' 허일영과 2년 첫해 보수 2억 5000만 원에 계약 [공식발표]

  • 0

창원 LG 세이커스 허일영./창원 LG 세이커스
창원 LG 세이커스 허일영./창원 LG 세이커스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베테랑' 허일영이 창원 LG 세키어스 유니폼을 입는다.

LG는 17일 "베테랑 슈터 허일영(39세 / 196cm)과 계약기간 2년 첫해 보수 총액 2억 5000만 원(인세티브 5000만 원 포함)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허일영은 2009년 프로에 입단해 14시즌 동안 통산 591경기(정규경기) 평균 25분 9.2득점 3점 성공률 40.1%를 기록 중이다.

2023~2024시즌에는 서울 SK 나이츠에서 꾸준한 몸 관리와 성실한 자세로 평균 22분(35경기) 출전 8.3득점 3점 성공률 40.4%를 기록하며 본인의 가치를 증명했다.

LG 조상현 감독은 “(허)일영이는 중요한 상황에서 확실한 3점 한방을 넣어줄 수 있는 검증된 선수다. 고참 선수로서 리더십을 기대하고 일영이가 가지고 있는 많은 경험이 유기상을 포함한 나이 어린 선수들이 보고 배울 점이 많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허일영은 “조상현 감독님이 다음 시즌 플랜에 대해 말씀해 주셨다. 복수의 구단에서 영입 제의가 있었지만 감독님의 플랜을 듣고 LG를 선택하게 됐다. 좋은 제안을 해준 구단에 감사드린다"며 "원정팀 선수로 창원에서 뛰는 게 부담스러웠는데 LG선수로 창원 팬들의 응원 속에서 뛸 수 있다고 생각하니 든든한 마음이 든다"고 입단 소감을 말했다.

더불어 LG는 FA시장에서 추가적으로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